새누리 나경원 딸, 대학교 부정 입학 의혹
<뉴스타파> 의혹 제기…나경원 "아무런 답변 안 한다"
2016.03.17 23:49:43
새누리 나경원 딸, 대학교 부정 입학 의혹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의 딸이 대학교에 부정 입학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뉴스타파>는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의 딸 김 모 씨가 지난 2012학년도 성신여대 실기 면접에서 사실상 부정행위를 했지만 최고점으로 합격한 것으로 드러나 부정 입학 의혹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운증후근으로 인한 지적 장애를 가진 김 씨는 지난 2011년 10월에 열린 성신여대 수시1차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과해 이듬해인 2012년 현대실용음악학과에 입학했다.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은 장애인 학생을 별도로 뽑는 정원 외 전형이다. 

당시 성신여대에서는 모두 21명의 장애인 학생이 응시해 김 씨 등 3명이 합격했다.

이 매체는 "그러나 당시 나경원 의원의 딸을 면접 심사했던 이재원 성신여대 정보기술(IT)학부 교수는 '면접에서 김 씨가 저희 어머니는 어느 대학을 나와서 판사 생활을 몇 년 하시고, 국회의원을 하고 계신 아무개 씨다라며 자신의 어머니가 나경원 의원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말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고 보도했다. 

이 교수는 "마치 우리 엄마가 이런 사람이니까 나를 합격시켜 달라는 말로 들렸다"며 "김 씨가 지적 장애가 있는 걸 감안하더라도 부정행위는 부정행위"라고 주장했다. 보통 응시생이 자신의 신분을 노출할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 실격 처리 된다. 

이 매체는 이 교수가 "그러나 실기 면접 심사위원장을 맡은 교수는 오히려 나 의원의 딸을 두둔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심사위원장인 이병우 교수가 "저 친구가 장애가 있다. 그래서 긴장을 하면 평상시 자기가 꼭 하고 싶었던 말만 하는 버릇이 있어서 그런 거니까 이해해주자"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유력 정치인의 딸이 아니었다면 받기 힘든 특혜"라며 "성신여대는 나경원 의원의 딸이 실용음악학과에 응시한 그 해에 장애인 전형을 처음 도입했다. 공교롭게도 같은 해 5월, 당시 한나라당 최고의원이었던 나경원 의원이 성신여대 초청 특강을 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장애인 전형 모집요강이 확정 발표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매체는 "이후 나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나섰고, 선거 3일 전 딸이 성신여대 특별전형 실기면접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그리고 이 학교 실용음악학과에서는 지금까지 더 이상 장애인 입학생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씨의 입학을 적극적으로 도운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우 교수는 이듬해 열린 2013 평창 동계 스페셜 올림픽에서 음악 감독을 맡았다. 당시 스페셜 올림픽 위원장은 나경원 의원이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 매체는 "이병우 교수와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 나 의원을 직접 찾아갔지만 아무런 해명을 들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 ⓒ<뉴스타파> 화면 갈무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