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누구나 모독이라 느낄 발언 때문에…"
"모욕을 못 참아 죄송하다" '사과문' 제출
2008.10.26 17:30:00
유인촌 "누구나 모독이라 느낄 발언 때문에…"
'국감 욕설'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고개를 숙였다.
  
  유 장관은 26일 문광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사과문을 내놓았지만 "사람이라면 누구나 인격적으로 모독이라고 느낄 수 있는 발언을 듣고 모욕감에 화가 난 상태였다"며 책임을 야당으로 돌렸다.
  
  유 장관은 "이유를 불문하고 공직자가 취재진에게 적절하지 않은 언행을 보이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언론인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언짢게 한 점,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화를 참지 못하고 우발적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보인 것은 분명하기에, 현장에 있었던 취재기자와 모든 언론인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유 장관의 이날 발언은 "기자들에게 욕설을 한 것은 아니다. 격한 감정을 스스로에게 드러낸 것이 잘못 알려진 것"이라는 문광부 측의 당초 해명보다는 한 발 더 나아간 것. 하지만 이 정도 사과로 파문이 가라앉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나라당은 유 장관의 발언이 부적절했지만 "이명박과 졸개들"이라는 발언으로 원인제공을 한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더 나쁘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야당 의원의 발언이 부적절했다할지라도 유 장관의 행태는 도를 넘어선 것으로 경질되야 마땅하다"는 입장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