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019년이 건국 100년"…건국절 논란 일축
"임시정부 기념관 건립하겠다"
2017.08.14 17:48:26
文대통령 "2019년이 건국 100년"…건국절 논란 일축
문재인 대통령이 8.15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1919년 3.1운동 직후 수립된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강조하며 보수진영 일각의 건국절 논란을 일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독립 유공자와 유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2년 뒤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해 후손들이 독립운동 정신을 기억하게 하고 보훈문화가 확산되도록 하겠다"며 "늦기 전에 독립유공자와 유적을 더 많이 발굴하고 연구해 역사에 기록되게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건국 100년을 되돌아보면서 앞으로 100년을 준비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진정한 보훈은 대한민국을 나라다운 나라로 만드는 것으로, 독립운동 정신을 받들어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는 지난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부터 소위 '뉴라이트'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건국일을 1948년 8월 15일로 규정하려는 움직임을 일축한 발언으로 보인다.

뉴라이트의 주장을 근거로 이명박 정부는 지난 2008년 건국 60주년 기념행사 등을 대대적으로 추진했으며,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오늘은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오찬에서 일제강점기 당시 '무등 독서회'를 조직해 항일운동에 앞장 섰던 이석규 옹은 "지난해 광복절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건국 68주년을 맞이해 '역사적인 날'이라고 했는데, 이 말은 잘못된 것"이라며 "대한민국 건국은 1919년 상해 임시정부에서 대한민국 건국을 세계 방방곡곡에 선포한 1919년을 기점으로 해야한다"고 했다.

박유철 광복회장도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은 1948년이 건국절이라는 주장의 부당성에 대해 논리적으로 말했다"고 지지했다.  

문 대통령은 도산 안창호 선생 손자 로버트 안 씨 부부에게 "안창호 선생이 유품으로 남긴 '대동단결선언'을 통해 우린 대한민국 건국의 근원이 되는 임시정부 시작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