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前 노동당 비서, 현충원에 묻히고 훈장도 추서될 듯
보수 진영 요청…현인택 통일부 장관 "긍정적 검토 중"
2010.10.11 15:58:00
황장엽 前 노동당 비서, 현충원에 묻히고 훈장도 추서될 듯
지난 10일 사망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빈소에 이명박 대통령이 조화를 보냈다.

또한 닷새 동안 '통일사회장'으로 치뤄지게 된 황 전 비서의 장례에 보수진영이 총결집하는 분위기다.

김영삼 전 대통령을 명예 장의위원장으로 하는 장의위원회에는 박관용ㆍ강영훈 전 국무총리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가 공동 장의위원장으로 결정했다.

장례식장에는 김무성 원내대표와 나경원 최고위원 등 한나라당 지도부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 박관용 전 총리 등이 조문했다. 또한 재향군인회 간부들은 고인의 빈소에 거수경례를 올려 눈길을 끌었다.

반면 민주당, 민주노동당 등 다른 야당들은 황 전 비서 사망에 대해 일반적 애도의 메세지를 전달하는데 그쳤다.

한편 일부 보수진영은 황 전 비서에 대한 훈장 추서, 국립현충원 안장 등을 정부에 요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안장 대상자의 요건에 대해 '의사자', 위험한 직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순직 공무원', 훈장을 받은 '상훈자'로 규정하고 있다.

황 전 비서의 경우 '의사자', '순직 공무원'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국립묘지에 안장되기 위해서는 '상훈자'의 자격이 필요하다. 훈장에는 '국민훈장', '수교훈장', '산업훈장', '새마을훈장', '문화훈장', '체육훈장'이 있다. 이 중 황 씨가 받을 수 있는 훈장은 '국민훈장' 정도이다.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 향상과 국가 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렸한 자에게 수여한다"고 정의돼 범위가 다소 모호하다. 이에 정부는 황 씨에게 국민훈장 1등급을 추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황 전 비서의 빈소에서 일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정부는 황 전 비서의 장지를 국립현충원으로 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 역시 이와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면서 훈장 추서 문제와 관련해서도 "이 역시 긍정적인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 장관은 "황 전 비서의 마지막 발자취는 북한의 인권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향한 역사의 큰 걸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중권 "보수우익이 주체사상가의 장례를 주관한다니"

그러나 국민 공감대가 형성될지는 미지수다. 시사평론가 진중권 씨는 "김일성 유일사상을 만들고, 노동계급 지배를 수령의 독재를 바꿔 놓는 데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전향도 안 한 분이 대한민국 현충원에 안장된다?"고 비판했다. 진 씨는 "보수우익이 김일성주의자, 주체사상가의 장례를 주관한다니 귀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아이디 '@innokor'는 "국립묘지에 안정된 영령들의 대부분은 6.25 전사자들"이라며 "민족상잔을 기획하고 그들을 사지에 몰아 넣은 황장엽을 국립묘지에 안장시킨다는 것은 전사한 영령들을 심히 욕되게 함은 물론, 국가의 근본마저 뒤흔드는 일"이라고 비난했고, 아이디 '@seran777'은 "애국지사와 독립군과 일본군 출신들이 함께 묻혀 있는 아이러니"라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