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시에게 마법을 걸자, 시는 세상을…"
[포토 스토리] 별이 찾아온 밤, 별시 축제
"별이 시에게 마법을 걸자, 시는 세상을…"
'별이 시에게 마법을 걸자, 시는 세상을 별로 가득 채웠다.'

3일 오후 7시, 서울 정독도서관 서울교육사료관 앞마당에서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지난 3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프레시안>을 통해 연재된 대표 시인 50명의 '별 시'를 묶은 <별은 시를 찾아온다>(민음사 펴냄) 출간에 맞춰 '별 시 축제'가 열린 것. 이날 행사는 2009 세계천문의해 한국조직위원회, 민음사가 열었다.

<별은 시를 찾아온다>에 실린 별 시는 '문학과 과학의 만남'의 예를 보여준다.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호가 발사된 1957년 이후 출생한 시인들의 시를 한 편씩 읽다 보면, 이 만남이 이제야 성사된 게 의아할 지경이다. 과학자들이 파헤친 밤하늘의 비밀은 시인을 자극하고, 시인은 그것을 소재로 과학자들이 미처 포착하지 못한 세상의 비밀을 독자에게 노래한다.

이날 행사는 이런 별과 시의 만남이 주는 기쁨을 더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김경주, 김소연, 정끝별 시인 등의 자작시 낭송과 윤동주의 '별 헤는 밤', '자화상' 등을 퍼포먼스로 표현한 공연 등이 두 시간 동안 계속됐다.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공연 중간중간 무대 근처에 설치된 망원경을 통해서 달과 목성을 직접 관찰하는 기회도 가졌다.

오후 7시부터 시작해 시인들의 뒤풀이까지 8시간 동안 계속된 이날의 풍경을 사진에 담았다.

▲ 한국의 대표 시인 50인의 별 시를 모은 <별은 시를 찾아온다> 출간에 맞춰 3일 서울 삼청동 정독도서관에서 열린 '별시 축제'. ⓒ프레시안

ⓒ프레시안

ⓒ프레시안

ⓒ프레시안

▲ 시 <여독>을 낭송하는 김경주 시인. ⓒ프레시안

▲ 시 <명왕성에서>를 낭송하는 김소연 시인. ⓒ프레시안

▲ 시는 노래, 몸짓 등으로 표현되었다. ⓒ프레시안

▲ 시인의 노래를 듣는 이들의 마음엔 별이 자리를 잡았다. ⓒ프레시안

ⓒ프레시안

▲ 한 참석자가 망원경으로 별을 관찰하고 있다. ⓒ프레시안

▲ 윤동주의 시 <별 헤는 밤>을 퍼포먼스로 표현한 닫는 공연. 배우는 최근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냈다. 그는 "별이 된 사랑하는 사람에게 다가가고 싶어서 높은 곳으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프레시안

▲ 시인의 밤은 노래로 가득했다. 그들의 마음속에도 별이 하나씩 자리잡는 새벽이었다. ⓒ프레시안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chr@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