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위키리크스, '4대강리크스' 떴다"
'4대강 전문가' 김진애 의원, 제보사이트 오픈
2011.01.25 11:40:00
"한국판 위키리크스, '4대강리크스' 떴다"
김진애 민주당 의원이 25일 4대강 관련 제보만을 받기 위한 별도 사이트를 열었다. '위키리크스'를 본 따 이름도 '4대강리크스(www.4riverleaks.com)'로 지었다.

이런 제보 사이트는 "국토해양부는 자료제출 요구를 거부하거나 지연시키고, 현장 관계자와 전문가, 공무원들이 무리한 공사 진행에 따른 문제점을 잘 알면서도 신상에 피해를 입을까봐 침묵할 수밖에 없는 현실" 때문에 기획됐다고 김 의원이 밝혔다.

때문에 이 사이트는 철저한 제보자 신분 보호에 주안점을 뒀다. 김진애 의원 측은 "보안과 안전성이 높은 해외에 서버를 구축했고 G메일(4riverleaks@gmail.com) 등을 통해 신분 노출 없이 제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 ⓒ프레시안

이 사이트를 통해 받은 제보는 전문가, 시민단체의 철저한 검증을 거쳐 기자회견, 청문회 등을 통해 공개된다.

김 의원은 "4대강리크스는 한국판 '위키리크스' 역할을 할 것"이라며 "4대강 사업의 불법, 편법, 비리를 고발하는 적극적인 익명의 제보자들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