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폭염 극복 11억 4000만 원 긴급 투입
농가에 양수기·스프링클러·물통·분무기 등 관수장비 지원
2018.08.01 15:25:46
정선군, 폭염 극복 11억 4000만 원 긴급 투입

강원 정선군(군수 최승준)은 폭염 장기화로 군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이 위협받고 있음에 따라 재해재난 목적 예비비 등 긴급사업비 11억 4000만 원을 투입한다고 1일 밝혔다.

군은 다행히 인명피해와 가축피해는 발생하진 않았으나 농작물 피해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긴급히 사업비를 투입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선 폭염에 취약한 주민들을 위해 그늘막 설치, 무더위 쉼터 생수지원, 폭염대비 중점관리대상 가구 선풍기 지원, 정선 5일장 증발냉방장치 설치 등 4개 사업에 9000만 원을 긴급 투입키로 했다.

 

▲폭염피해 축산농가를 방문하고 있는 최승준 정선군수. ⓒ정선군


또한, 697농업농가에는 양수기, 스프링클러, 물통, 분무기 등 관수장비에 8억 20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7000만 원을 투입해 9개 읍ㆍ면에 급수차량을 지원하고 있다.

이어, 축산농가에는 6800만 원을 투입해 50여 축산농가에 환풍기를 지원하고 500여 농가에 9600만 원을 들여 가축용 미네랄 블록을 지원키로 했다.

군은 폭염관련 대주민 홍보와 무더위 쉼터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열대야 대비 및 야간 시간대 경로당 냉방기 가동에 따른 냉방비는 군비로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업현장 및 건설 사업장 등 근로자 휴식시간제를 지속 운영하고 독거노인, 소년소녀 가장 등 취약계층에 대한 가정방문과 모니터링 등 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8월 현재 폭염으로 정선지역에서는 경미한 온열질환자 3명이 발생했으나 퇴원조치 되었으며 농작물 피해로는 고랭지배추 고사 2헥타아르, 호박고사 0.1헥타아르가 발생된 것으로 집계됐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자연재난 수준의 폭염과 가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각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위주의 예방 활동은 물론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asinohong@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