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내 '미세먼지 농도 전국 최고수준'
전북도, 용역 결과에 따라 '도심공기정화기' 설치 등 맞춤형 저감대책 추진
2019.03.15 14:28:25
전북도내 '미세먼지 농도 전국 최고수준'

지난 13일, 모처럼 미세먼지가 없는 맑은 하늘이 나타나면서 '파란하늘'이 화젯거리가 되기도 했다. ⓒ프레시안

전북도는 15일, 최근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한 도민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전라북도 미세먼지 특성분석 및 관리대책 수립 연구’를 바탕으로 맞춤형 저감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전북녹색환경지원센터가 2017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실시한 '전북도내 미세먼지 특성과 개선 대책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 전북도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전국 미세먼지 배출량의 2%이하로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됐으나, 농도는 우리나라 최고수준으로 나타났다.

배출량 분석결과 전라북도지역에서는 ①비산먼지발생, ②생물성연소, ③도로이동오염원에 의한 PM2.5배출량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타지역에 비해 유기와 원소탄소(OC/EC)의 비율과 PM10과 PM2.5 비율이 현저히 높게 나타났으며, 이로부터 대기 중에서 2차적으로 생성되는 미세먼지가 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성분분석 결과 초미세먼지(PM2.5), 질산염(NO3-), 암모늄(NH4+), 칼륨(K+)의 상관도가 매우 높게 분석됨에 따라 생물성 연소의 영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미세먼지 발생의 외부요인 영향은 평균 58%정도(국내 42%)이며, 12월에 최고 81%, 9월에 최저로 15.5%의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 중국 영향이 지배적인 것으로 분석됐는데, 고농도 미세먼지의 약 70%는 외부요인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이에 따라 연구과제 결과물에 대한 맞춤형 저감대책을 추진하기로 하고, 첫째, 비산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건설공사장에 살수차를 확대 운영하고, 공사시간 변경 및 단축 등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여 나가도록 했다.

둘째, 생물성 연소에 따른 불법 소각을 근절하기 위해 농림부에서는 농업 잔재물 수거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고, 퇴비 활용이 안 되는 부산물 등은 대기확산이 양호한 날을, 일제 소각의 날로 지정 운영하는 한편, 마을 내 현수막 설치와 방송을 통해 주민들이 적극 동참하도록 할 계획이다.

셋째, 2차 질산염(NO3-)과 황산염(SO42-)유발 요인인 이동오염원 관리를 위해 2023년까지 조기폐차를 매년 10,000대씩 66,000대 이상 대폭 확대하고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암모니아(NH3) 등은 시·군과 함께 저감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원하기로 했다.

전기차나 연료전지차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도 확대 추진하고, 대기오염배출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방지시설 설치비도 120대 이상 지원해 미세먼지를 저감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심의 정체된 공기를 정화하기 위한 도심 공기정화기 설치 사업도 공모를 통해 추진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기타 2차 오염유발물질인 암모니아성 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축사 및 가축분뇨 관리를 위해 퇴비화시설 밀폐 및 저감시설 지원과 탈취탑 등 악취저감시설 지원에 악취 심각지역 18개소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양돈분뇨 배출에 소요되는 기간을 60일에서 14일로 대폭 단축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로부터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차량2부제 실시를 공공‧행정기관에서는 철저히 이행토록 하고, 도민들에게는 적극적인 자발적 참여를 당부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를 3월중에 제정해 일정기간 홍보를 거쳐 비상저감조치시 미세먼지 발생원을 적극 차단하고, 조례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시군에서 운영하는 통합관제센터와 연계해 운행차 제한을 위한 단속시스템을 조기에 구축할 예정이다.

전라북도 김용만 환경녹지국장은 “시‧군과 협업해 미세먼지 저감 실효성을 높여 안전하고 깨끗한 대기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저감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