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선 또 발견…대공용의점 없는 듯
첫 발견 당시 거의 침수된 상태…동력 장치도 없어
2019.07.12 14:57:18
북한 목선 또 발견…대공용의점 없는 듯

강원도 고성 인근 해안가에서 북한 소형 목선이 발견됐다. 군 당국은 목선에 사람이 타고 있지 않았다는 점, 목선이 이미 침수됐다는 점 등을 미뤄 대공 용의점은 없다고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10시 37분경 강원도 고성군 거진 1리 해안가(해안으로부터 30m가량 떨어진 곳)에서 해경이 북한 소형 목선을 발견했다"며 "이에 대해 확인 및 조치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해당 목선은 해경이 해안 도보 순찰 중에 발견됐다. 이 목선은 길이 약 9.74m, 폭 2.5m, 높이 1.3m의 소형이었으며 발견 당시 소량의 그물이 갑판 위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 12일 오전 고성 인근 해안가에서 발견된 북한 목선 ⓒ연합뉴스


합참은 "최초 발견 당시 (목선은) 거의 침수된 상태였다"며 동력 장치도 없었다고 전했다. 합참은 해당 목선에 대해 "현재 지역 합동 정보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목선이 발견될 당시 해군에서 파악한 작전기상파고(해상작전 등에 참고하기 위해 별도로 식별한 파고)는 1.5∼2.5m였으며, 군 당국은 침수 상태 등으로 미뤄봤을 때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