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두 발 모두 600km 비행…탄도미사일 결론 이유는?
합참, 미사일 사거리 수정 발표
2019.07.26 11:53:24
北 미사일 두 발 모두 600km 비행…탄도미사일 결론 이유는?
군 당국이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의 비행거리를 수정 공지했다. 기술적인 문제로 최초 감지했던 비행거리와 분석 후 비행거리에 차이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26일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특성을 가진 새로운 형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며 "한미가 공동 평가한 결과 두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모두 약 600km"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던 25일 합참은 첫 번째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430km이며 두 번째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690여km라고 밝힌 바 있다.

기존 공지와 분석이 다르게 나온 이유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탄도 미사일은 포착고도가 있고 상실고도가 있는데 우리 레이더가 (탐지할 수 있는) 포착고도와 상실고도 아래에서 (북한 미사일의) 풀업 기동과 같은 기동이 추가로 있었다"고 해명했다.

풀업 기동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일반적인 탄도미사일은 (비행 모습이) 포물선을 그리는데 포물선에서 수평한 상태로 기동하는 것이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이를 풀업기동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의 탐지 레이더는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 북에서 남으로 오는 대부분의 탄도 미사일은 다 잡을 수 있다"며 "북에서 남으로 오는 미사일을 탐지하는 데는 상실고도가 없지만 우리 레이더가 포착하지 못하는 곳에서 풀업기동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이 탐지‧분석한 비행거리가 달라짐에 따라 미사일 탐지 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이지스함과 같은 탐지 자산이 투입됐다면 효과적인 탐지가 가능했던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이지스함은 북한의 모든 동향에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이동식 발사 차량(탐지)에 모든 자산을 투입할 수는 없다. 모든 발사대 움직임에 모든 감시 자산을 투입하는 것은 어렵다"고 해명했다.

그는 "충분히 감시 자산을 가지고 운용하고 있다"며 "이지스함은 비상 대기하고 있었고 운용은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26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5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한편 정부는 지난 5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해당 발사체가 미사일인지 여부도 바로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발사한 지 하루도 되지 않아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는 잠정 결론을 내리고 언론에 이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5월 (북한이 발사한) 것은 분석 소요가 많기 때문에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린 것"이라며 "그런 것들(북한 미사일 발사)이 축적됐기 때문에 어제 (미사일에 대한) 평가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국방부 관계자는 "한미가 긴밀하게 공조해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분석해 왔다"며 "그 내용을 바탕으로 평가했고 한미 당국이 최종 평가를 남겨두고 있다"고 답했다.

5월에 발사한 미사일과 이번 미사일이 유사한 것이냐는 질문에 합참 관계자는 "유사한 미사일일 가능성을 놓고 분석하고 있다"며 "5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과 어제(발사한 미사일)까지 시험 발사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향후 북한이 또 다시 시험 발사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