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의원 '선흘동물테마파크사업’ 기자 회견
원희룡 지사 에게 개발사업 철회 촉구
2019.09.04 15:14:40
이정미 의원 '선흘동물테마파크사업’ 기자 회견
정의당 이정미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세계자연유산 제주의 생태를 파괴하는 ‘선흘동물테마파크사업’ 건설 반대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은 최근 세계자연유산·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에 국내 리조트 1위 기업 대명그룹에게 호텔과 동물테마파크사업을 건설을 조건부 승인하면서 이뤄졌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선흘동물테마파크사업’ 건설 반대 를 위한 기자회견 을 열었다. ⓒ선흘2리 반대대책위원회


이날 바른미래당 이상돈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위원장과 동물복지위원회 정진주운영위원, 동물권행동‘카라’신주운부팀장, 동물자유연대채일택팀장, 동물복지문제연구소‘어웨어’이형주대표, 선흘 동물테마파크 반대위원회 7명이 참석해  동물테마파크사업 추진과정에서 확인된 문제점을 밝히고 건설 철회를 촉구했다.

선흘 동물테마파크 반대위원회 이지현 대책위원은 “제주에서도 아름다운 자연이 가장 잘 보존된 지역 중 한곳이 바로 한라산 중턱 350고지에 있는 선흘2리이다”며 “마을에 중심에는 44명의 꿈나무들이 자라는 함덕초등학교 선인분교가 위치하고 있고 지난해에는 세계최초 람사르습지도시로 지정돼 이제 국민 모두가 국제적으로 보호하고 후손에게 물러야 줘야 할 곳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지현 대책위원은 “이 작은 마을도 결국 제주의 난개발 광풍을 피하지 못하고 파괴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으로 인한 위기상황을 지적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선흘동물테마파크사업’ 건설 반대 를 위한 기자회견 을 열었다. ⓒ선흘2리 반대대책위원회


이어 정의당 제주도당 고병수위원장은 “지난 7월 26일 마을이장이 주민들과 협의도 없이 사업체와 밀실에서 ‘지역 상생방안 실현을 위한 상호협약서(이하 협약서)’를 체결하면서 갈등을 더 증폭시켰다”며 “현재 제주도정은 이장과 일명 소수 기득권자의 불법적이고 비상식적인 행동에 대해 손을 놓고 갈등상황을 내버려두거나 오히려 부추기고 있다”고 중립적인 제주도의 입장을 비판했다. 

정의당 동물복지위원회 정진주 운영위원은 “야생에서 살아야할 동물들이 동물원에 가둬져 수많은 관광객의 관심으로 받을 스트레스는 이미 예견된 일이다”며 “전 세계적으로 동물원을 추가로 만들지 않고, 동물들이 살아갈 야생의 환경을 보존하자는 추세다. 제주의 소중한 생태를 파괴하고 그로인해 살아갈 곳을 잃게 되는 동물들의 생존을 위해 제주 선흘동물테마파크 건설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정미 의원은 “세계자연유산인 제주 그 제주에서도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선흘리는 생태적 보존가치가 높은 지역이다”라며 “무분별한 개발행위야 말로 이 소중한 자원을 훼손하는 일”이고 “정부는 개발행위를 중지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미 의원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선흘동물테마파크사업’을 철회해야한다”고 촉구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