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성중 비정규직 13명 기습 연행..."문재인 정부 정의 죽었다"
단식 농성중이던 노동자 탈진으로 후송
2019.10.02 11:19:59
농성중 비정규직 13명 기습 연행..."문재인 정부 정의 죽었다"

지난 1일부터 직접고용을 촉구하며 서울고용노동청에서 농성 중이던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자 13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이 과정에서 29일 째 단식 중이던 조합원 3명이 병원으로 후송되기도 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고용노동부가 대법원 판결대로 기아차 화성공장 전체 공정 1670명의 직접고용을 시정명령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30일 노동부는 전체 공정 1670명 중 860명에게만 시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기아자동차비정규직지회, 비정규직 이제그만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 등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찰이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고용노동부 장관 면담을 요구하며 농성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오늘 기습적으로 연행했다"며 "대법원 판결까지 뒤엎어 재벌 편을 드는 문재인 정부의 정의는 죽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30일 고용노동부가 15년 만에 처음으로 기아차 화성공장 불법파견에 대해 직접고용 명령을 했지만, 대법원 판결 기준마저 묵살하고 1670명 중 860명에 대해서만 시정명령을 했다"며 "이에 분노한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20명이 '직접고용명령 정정과 노동부 장관 면담'을 요구하며 서울고용노동청 2층 농성에 돌입했다"며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문제는 대표적인 불법파견의 상징으로 이미 두 번의 대법원 판결을 포함해 지금까지 11번이나 법원이 불법파견이라고 판결했지만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법대로 하라며 농성 중인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대거 폭력적으로 연행한 문재인 정부의 공정도 죽었다"며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정부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 연행되는 비정규직 노동자.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