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예비후보..."제주시 갑 전략 공천 안돼"
더불어 민주당 중앙당 향해 "공정한 당내 경선 있어야"
2020.01.16 10:45:52
박희수 예비후보..."제주시 갑 전략 공천 안돼"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 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가 14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중앙당 차원의 전략 공천은 밀실야합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더불어 민주당 중앙당이 이 선거구를 전략공천 지역에 포함시킨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하는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인 절차적 정당성에 위배되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 21대 국회의원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 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가 14일 도민의 방 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프레시안(현창민)


박 예비후보는 “더불어 민주당은 공정과 정의를 기치로 억울함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했다"면서 “제주시 갑 지역을 전략지역으로 지정하고 특정인을 후보로 내세운다면 지난 도지사 지방선거에서의 패배를 재현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질책했다.

박 예비후보는 현역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당 차원에서 전략지역 공천을 할 수 있다는 것에는 동의 한다 면서도 “이번 중앙당의 결정은 민주당에 대한 도민의 불신을 키워 제주도 국회의원 선거 전체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지역에 대한 특수성과 보편성에 대한 고려 없이 일방적인 의사결정과 통보는 도민 뜻에 반하는 것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자신은 이번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 중에 가장 먼저 출마선언을 하고 많은 사람을 만나면서 용기와 희망을 얻었다”면서 “이렇게 열심히 현장에서 뛰고 있는데 느닷없이 중앙당에서 당내 경선도 없이 누구를 찍어서 후보를 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중앙당 차원의 전략공천이 실제 이뤄졌을 때 거취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옷을 바꿔 입고 기어서라도 4.15 총선을 완주 하겠다”라고 밝혀 후보 사퇴 없이 무소속으로 라도 출마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이어 "더불어 민주당 중앙당은 전략 공천 계획을 멈추고 정당한 당내 경선을 통한 민주적 가치를 실현 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제주시 갑 선거구에 대한 더불어 민주당 중앙당의 전략 공천이 가시화 되면서 지난 도의회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과 무관 하지 않았을 거라는 추측과 함께 더불어 민주당 입당을 고심하고 있는 후보들의 불만에 대한 봉합이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다.

또한 이번 전략공천이 이 지역 더불어 민주당 유권자들의 반발로 이어질 경우 4.15 총선에서의 민주당에 대한 입지가 상당 부분 좁아질수 있을 거라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는 상황이여서 적잖은 파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