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前국회의장
황교안 "한국당 지도자로는 혁신·개혁적"…새보수 반발 가능성
2020.01.16 10:42:54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前국회의장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임명했다. 정책 및 인재영입 발표에 이어, 본격적인 총선 체제로 돌입하는 분위기다. 

황 대표는 1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공천을 총괄할 공천관리위원장으로 김 전 의장을 임명했다"며 "김 위원장은 앞으로 국민과 함께 혁신 공천,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 대한민국을 살리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반드시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김 전 의장에 대해 "이 당에 계시는 지도자로서는 혁신적이고 개혁적인 마인드를 가지신 분"이라며 "공관위원장 인선을 통해 국민이 원하는 혁신의 길로 달려 나가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황 대표는 "국민과 함께하는 공천을 위해 작년 12월 국민 여러분으로부터 6000여 건 이상의 공관위원장 후보 추천을 받았다"며 "이후 공관위원장 추천위(위원장 조경태 최고위원)를 구성해 철저한 검증과 의견 수렴과정을 거쳤다"고 경과를 밝혔다.

김 전 의장은 14대부터 부산 영도에서 내리 5선 의원을 역임했고, 18대 국회 전반기(2008~10년) 국회의장을 지냈다. 현재 부산대 석좌교수로 있다.

김 전 의장은 과거 친이(親이명박)계로 분류됐지만 비교적 계파색이 엷고 온건·합리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당은 유승민계 신당 새로운보수당 등과 보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이 역시 공관위원장 인선의 배경으로 풀이된다.

다만 새보수당 측에서는 "혁신공천 원칙 하에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적절한 시기에 (공천관리위원장을) 협의할 것"(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 지난 14일)이라며 양당 간 협의에 의해 공관위원장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국당이 자체적으로 공관위원장을 선임한 것에 대해 새보수당이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한국당·새보수당 등 범보수진영 통합 촉진 논의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박형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혁통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공천 과정은 보수통합과 연동돼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며 제동을 걸었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이 '공관위원장을 지금 선임하지 않으면 행정적 절차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현실적 어려움을 설명해 왔다"며 "그 동안 (한국당에) '공관위원장 선정을 미뤄 달라'고 요구했고 한국당이 받아들여 왔는데, 지금은 실무적 차원에서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설명을 듣고 보니 일리가 있다"고 하면서도 "다만 행정적 절차를 위한 공관위원장 선정은 양해하되, 앞으로 공관위원 구성이라든지 구체적 공천심사 관련 사안 진행은 통합 과정과 연동돼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단 박 위원장은 "그런 입장을 한국당 쪽에서도 밝혀왔다"며 "(혁통위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양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와 관련해 "일정을 고려할 때 통합은 통합대로 추진하고, 총선 준비 일정은 그대로 '투 트랙'으로 진행해야 한다"며 "통합이 이뤄지고 나면 공관위 구성이나 운영에서 (그 부분을) 고려, 보완할 수 있기 때문에 공관위 발족이 통합에 장애가 되는 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새보수당이 혁통위와는 별개로 한국당과의 1대1 통합기구 구성을 제안한 데 대해 "논의 중이다. 숙의 중"이라고 답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