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새해 첫 업무보고 "과학기술로 확실한 변화"
업무보고 첫 주자로 과기부-방통위..."과학기술 강국 의지"
2020.01.16 11:58:13
文대통령 새해 첫 업무보고 "과학기술로 확실한 변화"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고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경제 성장 원동력을 만들고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슬로건 하에 이날 과기부와 방통위를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2020년 정부 부처 업무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업무보고 첫 주자로 과기부와 방통위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대한민국의 미래가 과학기술 강국, 인공지능 1등 국가 그리고 디지털미디어 강국에 있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업무보고 장소는 대전시 유성구 대덕연구단지 내에 위치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 택했다. 과학기술 현장에서 새해 첫 업무보고를 받는다는 것은 과학기술을 통한 혁신 성장, 그리고 경제 활력, 확실한 변화를 만들겠다는 정부 의지의 표현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대덕특구의 자랑스러운 역사와 대한민국을 ICT 강국으로 도약시킬 연구원의 연구실 성과를 바탕으로 또 한 번의 대도약을 이뤄내고자 한다"며 "우리는 그동안 착실하게 미래를 준비해 왔고 우리의 가능성과 역량은 충분하다"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G와 인공지능, 데이터경제 등 과학기술을 경제산업 혁신과 성장의 돌파구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우리가 인공지능의 선두주자라고 할 수는 없지만 IT강국이 되면 AI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충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그 잠재력을 현실로 끌어내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고 했다.

또 "미디어 산업은 우리가 가진 또 하나의 성장 동력"이라며 "우리가 가진 장점을 충분히 발휘한다면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는 전 세계 미디어시장에서 얼마든지 미디어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오랜 기다림 끝에 통과된 데이터 3법은 미래 산업을 발전시켜 나갈 법적 기반이 될 것"이라며 "국회에서도 여러분 오셨는데 데이터 3법 통과시켜주신 데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날 과기부는 바이오헬스·우주·에너지·소재부품·양자기술 등 전략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AI(인공지능) 10대 프로젝트, 2022년까지 5G 전국망을 구축하는 데 민관 합동으로 30조 원을 투자하겠다고 보고했다.

방통위는 미디어 분야의 광고·협찬·편성 등 낡은 규제의 전면 혁신을 통한 미래지향적 미디어 정책 수립, 글로벌 사업자와의 규제 형평성 제고를 통한 공정경쟁 환경 조성 방안 등을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고를 시작으로 전 부처를 대상으로 신년 업무보고를 직접 주재한다. △강한 국방 △체감 복지 △공정 정의 △일자리 △문화 관광 △혁신 성장 △안전 안심 △외교 통일 등 8가지 주제로 업무보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