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가 '황금알'?…개발자 수익은 연 84만원"
美 IT 전문가 "무료 앱 히스테리는 2000년대 초 닷컴 버블과 닮아"
2010.07.06 10:47:00
'앱스토어가 '황금알'?…개발자 수익은 연 84만원"
지난해 말부터 불어 닥친 스마트폰 열풍에 힘입어 앱(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 IT산업의 취약점으로 꼽히던 콘텐츠 사업이 새로운 '블루 오션'으로 떠오르면서 개발자 품귀 현상을 빚고 있고, 정부에서도 고용 정책의 일환으로 앱 개발자 집중 양성 계획을 홍보한다.

언론에서도 아이디어 넘치는 앱 하나로 떼돈을 번 개발자 이야기가 심심찮게 등장한다. 아이폰을 만든 애플의 앱 스토어는 수익의 70퍼센트를 돌려주는 구조로 되어 있어 개발자들에게 더 많은 유인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대박'은 극소수의 개발자만 누릴 수 있는 행운이며 대부분의 개발자들에겐 '무덤'이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6일 미국의 IT컨설팅 전문가 토미 에이호넌(Tomi Ahonen)은 자신의 블로그에 '아이폰 경제의 완전 분석 - 이것은 나쁜 뉴스고, 더 나빠질 것이다(☞바로 가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애플 앱 스토어의 공식 매출액과 복수의 IT 조사기관의 자료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개발자들이 손익분기점에 도달하기까지 평균 51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에이호넌의 분석에 따르면 애플의 앱 스토어는 22만5000개의 방대한 앱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이중 23~27퍼센트의 비중을 차지하는 무료 앱이 전체 다운로드 건수의 85.3퍼센트를 차지한다. 나머지 유료 앱의 절반 이상이 1000건이 안 되는 다운로드 횟수를 기록했고, 여기에 유료 앱의 평균 가격인 1.95달러를 곱하면 1년 평균 수익은 974달러, 애플이 가져가는 30퍼센트의 수익을 제하면 682달러에 불과하다. 유료 앱 개발자의 절반이 연평균 원화로 약 84만 원에 불과한 수익을 올리는 셈이다.

반면에 대부분의 앱 개발비용은 평균 3만5000달러이고 추가 업데이트 비용은 1만 달러에 달한다. 앱 판매수익으로 본전을 뽑으려면 평균 51년이 걸린다는 계산이다.

에이호넌은 모바일 산업에서 진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것은 TV 쇼와 연계한 SMS 투표 서비스 등에 있다고 주장했다. 아이폰을 실제로 사용하는 사용자는 전 세계에 8000만 명 정도로 추정되는데 이는 전체 스마트폰 이용자의 13퍼센트에 불과하다. 더군다나 21억 명에 달하는 일반 휴대전화 사용자도 있다. 이를 고려하면 점유율이 3퍼센트에 불과한 시장의 앱 개발에 몰두하는 것은 미래를 보장하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에이호넌은 기업들이 배포하는 무료 앱에도 일침을 가했다. 6만 개가 넘어서는 기업 앱을 소비자가 검색 중에 찾아낼 가능성은 다른 광고 플랫폼의 경우보다 더 희박하다는 것이다. 그는 "무료 앱 히스테리는 2000년대 초 닷컴 버블과 매우 유사하다"며 "수백만 건의 다운로드 횟수에 경도돼 평소의 규칙을 적용하지 않는 경제 시스템보다는 정상적인 비즈니스의 논리를 적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srv@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