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昌 출마는 정도 아니다"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 돼야"…내분 봉합
2007.11.12 12:17:00
박근혜 "昌 출마는 정도 아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12일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께서 대선출마를 하신 것은 정도가 아니라고 본다"면서 이명박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나라당으로 정권교체가 돼야 한다는 처음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단 박 전 대표가 이회창 후보의 출마를 비판함으로써 극단으로 치달았던 한나라당 내의 분열상은 일단 봉합국면에 접어들게 됐지만, 박 전 대표는 동시에 이명박 후보를 향해 '구태정치', '무서운 정치', '무소불위' 등의 용어를 써 가며 거침없는 비판을 제기하기도 했다.

화합? 봉합!

박 전 대표는 "나는 한나라당 당원이고, 한나라당의 후보는 이명박 후보"라고 말함으로써 이 후보의 전날 제안에 일정한 화답의 모양새를 연출했다.

그러나 박 전 대표는 "이회창 전 총재가 이런저런 비난을 감수하고 이번에 출마하신 점에 대해선 한나라당이 그 동안 여러가지에 대해 뒤돌아보고, 깊이 생각하고, 잘 대처해야 할 일"이라고 이 후보를 꾸짖기도 했다.

그는 "그 동안 정치발전이라든가 이런 것이 이뤄졌다고 생각했었는데 요즘 굉장히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면서 "내가 바라는 것은 당 운영이라든지 모든 것을 포함해서 원칙과 상식에 의해 해 달라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런데 당에서는 공천권을 갖고 왈가왈부하면서 패자가 공천권을 갖게 되면 안 된다는 이런 이야기가 보도되는 것을 봤다"면서 "그럼 승자가 공천권을 갖고 무소불위로 휘둘러야 한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박 전 대표는 "그것이야말로 구태정치, 무서운 정치"라면서 "승자도 패자도 공천권을 가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원칙이 무너지고, 다시 과거로 돌아가고, 구태정치가 반복되고, 그 동안의 당 개혁을 원점으로 돌리는 일, 이런 것은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사고방식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 후보의 '정치적 동반자'라는 표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나는 변한 것이 없다"면서 "자꾸 물어보고 하는데, 변함이 없다는 이야기를 여러 번 하지 않았느냐"고만 답했다.

이 후보의 전날 '3자회동' 제안에 대해서도 박 전 대표는 "필요하면 언제든 만날 수 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나하는 생각"이라고 사실상 거부했다.

박 전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지원유세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당원이니까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라면서도 "경선에 진 사람으로서 경선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조용히 있는 것이 엄청나게 돕는 것이다"고 말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hilltop@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