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産 식품, 작년에만 69톤 수입"
"6년간 407톤…수입 중지 등 방안 마련해야"
2016.09.19 11:16:50
"日 후쿠시마産 식품, 작년에만 69톤 수입"
지난 2011년 세계를 공포에 빠트린 일본 후쿠시마(福島) 핵발전소 사고 이후에도 한국은 후쿠시마산 식품을 총 407톤이나 수입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5년 한 해 동안에만 69.5톤이 수입됐고,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수입된 양도 54.6톤에 달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원전(핵발전소) 사고 이후 후쿠시마 식품 수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873건에 걸쳐 40만7035킬로그램의 식품류를 수입했다.

품목별로 보면, 수산물 가공품이 382건 23만3204킬로그램에 달했다. 일본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를 겪은 후, 원자로 온도를 낮추기 위해 뿌린 냉각수 등이 그대로 바다로 흘러들도록 방치해 국제 사회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특히 품목에 '수산물 가공품'으로 표기된 것 외에도 양념젓갈(21건 8408킬로그램), 조미건어포(1건 2150킬로그램) 등 10여 톤의 식품류도 있었다.

수산물 가공품 다음으로 수입량이 많은 품목은 혼합제재(86건 5만1388킬로그램), 캔디류(168건 4만1188킬로그램), 청주(140건 3만3426킬로그램) 등이었다.

최 의원은 "2011년 3월 11일 지진 사고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월 25일 농산물 등 일부 식품에 대해서만 수입을 중지했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검사증명서와 국내 검역시 정밀검사를 실시해 후쿠시마 식품이 안전하다는 입장이지만, 후쿠시마는 여전히 방사능 유출로 접근조차 불가능한 지역이 존재하고 일본의 다른 지역에서도 방사능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한국은 농산물 19개 품목과 사료, 수산물에 대해 수입을 중지하고 있는데, 이웃나라인 중국과 대만 등 총 3개국은 일본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모든 식품에 대해 수입을 중지하고 있다"며 "식약처는 외교부 등과 협의해 후쿠시마산 식품에 대해 수입 중지 등 적극적 대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 의원에 따르면, 한국에 일단 수입됐다가 방사능이 검출돼 일본으로 전량 반송되는 수입 식품도 막대한 물량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2011년부터 2016년 7월 21일까지 일본산 수입 식품에서 미량의 방사능이 검출돼 일본으로 반송된 사례는 187건 197.6톤"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들은 일본산 수입 식품에 대해 보다 엄격한 제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들이 원전 사고 지역인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품을 꼭 먹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