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성 '노동3권' 물의에 정치권 "망언…무식…해임시켜야"
야당 "뉴라이트로 돌아가라"…청와대도 "적절한 발언 아니다"
2009.09.18 15:51:00
박기성 '노동3권' 물의에 정치권 "망언…무식…해임시켜야"
"노동3권을 헌법에서 빼는 것이 내 소신이다"고 밝혀 물의를 빚고 있는 박기성 한국노동연구원장에 대해 야당은 '즉각 해임'을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고 청와대와 한나라당도 곤혹스런 표정이다.

뉴라이트 출신인 박기성 한국노동연구원장은 지난 2월 연구원 노조와 단체협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는 등 노사갈등을 빚었고 연구원 노조는 지난 14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박 원장은 이명박 정부 코드인사의 상징적 인물"이라며 "헌법의 정신과 가치를 인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직을 수행할 수 있는지 궁금하다"고 혀를 찼다.

민주당 송영길 최고위원도 18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노동3권을 헌법에서 제외하는 것이 자신의 소신이라는 박기성이라는 사람이 노동연구원장으로 있다. 도대체 완전히 거꾸로다"면서 "헌법에서 노동3권을 배제시키는 것이 소신이라는 박기성 노동연구원장은 소신대로 살 수 있도록 뉴라이트로 보내고 노동연구원장에서 즉각 해임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 분은 처음에 노동연구원장으로 임명될 때부터 대표적인 반노동계 인사가 어찌 노동연구원장을 맡을 수 있느냐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분이다"면서 "얼마 전 교체됐지만 이영희 노동부장관이 친기업, 반노동자 정책을 펴서 지탄받은 바 있는데 노동연구원장 마저 헌법에서 노동3권을 보장해서는 안 된다는 망언으로 노동자의 가슴에 멍자국을 안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진보신당 이지안 부대변인은 "무식하면 용감하다더니, 박 원장은 'OECD 국가 중 헌법에 노동권 규정한 나라가 없다'고 주장해 스웨덴, 독일, 일본 등 자국 헌법에 노동권이 엄연히 명시된 나라들을 무색케 했다"면서 "전경련에서나 가서 일할것이지 왜 노동연구원에 앉아 있나"고 말했다.

한편 박 원장의 문제 발언 당시 한나라당 이사철 의원도 "이 사람 안 되겠다"며 "이명박 정부 입장을 생각해서 말을 조심하라"고 정색했다.

18일 예결위에 출석한 박재완 청와대 정책수석은 "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지만 개인적 소신이라는 것과 공직자로서 현재의 법률을 존중해야 하는 것은 다른 측면이 있다"고 박 원장을 엄호하면서도 "개인적 소신과 달라도 고위 공직자는 헌법과 법률을 준수해야 한다"고 파문 진화에 안간힘을 썼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ey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