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민 출신 기자 취재 제한 논란
기자단 "탈북민 차별"...조명균 "여러 상황 감안"
2018.10.15 16:08:45
통일부, 탈북민 출신 기자 취재 제한 논란
통일부가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 탈북민 출신 기자의 취재를 제한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통일부 출입 기자단은 "통일부의 탈북민 기자 취재 제한은 부당하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해 기자단 구성의 권한이 없는 통일부가 탈북민이라는 이유로 취재를 제한한 처사는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통일부 기자단은 지난 12일 남북 고위급회담 예정 장소인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회담 경과를 취재하기 위해 순번에 따라 공동취재단을 구성했다. 공동취재단은 취재 여건에 따라 다수의 기자들이 현장 취재가 어려울 경우, 순번을 정해 소수의 기자를 현장에 보내고 취재 내용을 기자단 차원에서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남북 고위급회담 공동취재단 역시 기존과 마찬가지로 순번에 따라 <파이낸셜 뉴스>, <조선일보>, <매일경제>, 연합뉴스 TV가 현장 취재를 맡게 됐다. 이 중 <조선일보>의 김명성 기자가 탈북민 출신이었고, 이에 통일부는 공동취재단이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약 1시간 전인 15일 아침 6시 30분경 김 기자의 취재를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통보했다.

김 기자에 대한 취재 제한과 관련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아침 출입기자단에 "판문점이라는 상황과 남북 고위급회담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한 판단"이라며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

이에 북한이 탈북민 출신 기자를 불편해하기 때문에 정부가 사전에 탈북민 출신 기자의 취재를 제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탈북민 출신 기자의 경우 기존에는 공동취재단에 포함되더라도 북한 당국의 요구에 따라 금강산이나 개성, 평양 등 북한 지역의 취재는 허용되지 않은 경우가 있었다.

그런데 이번 고위급회담의 경우 북측 지역이 아닌,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이뤄졌다. 따라서 북한 당국이 탈북민 출신 기자의 취재에 대해 불편한 감정이 있더라도, 해당 기자를 취재진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구하기는 설득력이 떨어지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북한의 항의가 아니라 자체 판단에 의해 김 기자를 제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측의 이의제기는 없었고, 자체적으로 종합적 판단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통일부 기자단은 성명을 통해 "북한이 과거 입맛에 맞지 않는 남측 취재진의 방북을 불허한 경우는 있었다. 하지만 남측 지역에서 진행되는 남북회담에 통일부가 선제적으로 특정 기자를 배제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기자단은 "북한이 탈북민에 대한 불편한 시각을 바탕으로 김 기자의 취재에 반발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런 상황이 벌어진다면 통일부가 '탈북민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취재진의 출신을 문제 삼는 것은 북측의 월권'이라고 부당함을 지적하면 될 일이지 정당한 취재 활동을 막은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기자단은 "더구나 통일부는 탈북민의 권리 보호에 앞장서야 할 부처인데, 탈북민이라는 이유로 오히려 차별을 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더욱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기자단은 "김 기자는 자유를 찾아 대한민국 국민이 됐는데 정작 우리 정부에 의해 직업 활동의 자유가 제한됐다"며 조명균 장관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성명에는 통일부를 출입하고 있는 50개 언론사 중 49개 언론사가 연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