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샌더스, 대권 도전 선언…"거짓말쟁이 대통령에 맞서자"
77세 美 진보 아이콘…노동자층 대변 공약 들고 두 번째 대권 도전
2019.02.20 10:11:54
美 샌더스, 대권 도전 선언…"거짓말쟁이 대통령에 맞서자"
미국의 대표적 진보 정치인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이 2020년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2016년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맞서 민주당의 '아웃사이더 열풍'을 주도했던 샌더스 의원이 높은 인지도를 토대로 또 한 번 민주당 대선 레이스에 새 바람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샌더스 의원은 19일(현지시간) 지지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대선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샌더스 의원은 "3년 전 2016년 대선 기간에 우리의 진보적 어젠다에 대해 급진적이고 극단적이라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자, 3년이 지났다. 수백만의 미국인이 일어서서 맞서 싸운 결과로 (우리의) 이런 정책들이 이제 미국인 다수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맹공도 잊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미국 역사상 중요하고 위험한 순간을 살아가고 있다"며 "병적 거짓말쟁이에 사기꾼이고 인종차별주의자이고 성차별주의자이며 외국인 혐오가 있는, 우리를 전체주의적 방향으로 끌고 가 미국 민주주의를 약화시키는 대통령에 맞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버몬트 퍼블릭 라디오에도 출연해 대선 출마 소식을 알리며 "버몬트 주민들이 가장 먼저 (이 소식을) 알았으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올해 77세인 샌더스 의원의 대권 도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6년 대선 당시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밀려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지 못했다. 

그러나 2016년 대선 당시 샌더스 의원은 민주당 내 '아웃사이더 열풍'을 주도하며 전국적 인지도와 열광적 지지층을 확보, 2020년 대권 재도전의 토대를 마련했다.

자칭 '민주적 사회주의자'인 샌더스 의원은 보편적 의료보험과 15달러의 최저임금, 공립대학 학비 무료, 부유층에 대한 과세 강화 등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우며 노동자층의 대변자를 자임해왔으며 이번에도 같은 공약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월스트리트로 대변되는 금융계를 맹비난해왔다. 또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3명이 하위 50%의 부를 다 합친 것보다 많은 돈을 갖고 있다"고 부유층을 공격하기도 했으며 최저임금 및 근로조건 문제로 아마존과 월마트도 비난 대상으로 삼아왔다. 

덕분에 소액 기부금만 놓고 봤을 때는 나머지 대권 주자를 다 합친 것과 맞먹는 액수를 기록하고 있다. 

샌더스 의원은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지난번과는 상당히 다른 선거 지형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지적했다.

기득권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던 선두주자 클린턴 전 국무장관만 상대하면 됐던 지난 대선과는 달리 이번에는 각양각색의 후보들과 맞서 싸워야 하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같은 경우는 샌더스 의원의 포퓰리스트 역할을 일부 차용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지난해 중간선거 당시 여성과 소수자, 초선 후보들이 선전했던 점으로 볼 때 민주당 내에서 신선한 에너지를 선호할 가능성이 있고 이 때문에 수십년간 같은 공약을 유지해온 샌더스 의원이 고전할 수 있다고 NYT는 분석했다. 

또 흑인 지지층을 늘리고 2016년 대선 캠프 고문의 성추행 사건을 수습하는 것도 샌더스 의원의 과제다.

샌더스 의원은 이미 출마를 선언한 에이미 클로버샤(미네소타),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코리 부커(뉴저지), 키어스틴 질리브랜드(뉴욕),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과 털시 개버드 하원의원(하와이), 그리고 오바마 행정부 주택도시개발장관을 지낸 줄리언 카스트로 등과 경합을 벌이게 됐다.

여기에 출마가 유력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까지 합류할 경우 민주당 대선전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전국위원회는 지난해 대통령 후보 지명전에는 민주당원만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샌더스 의원은 무소속 신분을 포기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