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없다"
"수구보수에 당 넘어가지 않게 지키겠다" 바른미래 내홍 2라운드
2019.05.16 16:29:13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없다"
"손학규 대표 사퇴"를 정면으로 제기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의 당선으로 위기에 몰린 손학규 대표가 정면돌파를 선언했다.

손 대표는 16일 오후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고 "어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오신환 의원이 당선됐다"며 "많은 사람들이 '손학규 이제 어떻게 되는 거냐, 곧 퇴진하는 것 아니냐'고 묻지만, 손학규가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다"며 "저는 공당 대표로서,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를 당내 보수파의 정치적 주장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분명히 드러냈다. 그는 "국민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을 손학규가 기필코 지켜내겠다"며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이 수구·보수 세력의 손에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제 정치적 명운을 걸고 당을 지키겠다"고 했다.

또 "바른미래당은 중도정당으로 민생을 위해서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추구하고 있으나, 총선이 다가오면서 양당 체제로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다"며 "우리 당 내에서도 이런 움직임이 정치 싸움으로 번져 온 것이 사실"이라고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바른정당계와 안철수계 일부의 움직임이 '양당 체제 회귀' 조짐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손 대표는 총선 대비 전략에 대해 "바른미래당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수만 있다면 기회는 반드시 온다"며 "다음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판결날 것이고, 기성 구태정치와 중도 개혁 정치의 대결이 될 것이다. 당이 중도 개혁 세력의 중심으로 우뚝설 때, 우리는 기필코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향후 행보와 관련해 손 대표는 "공석 상태인 당직 개편을 마무리하는 즉시, 당 내부 인사를 최소화하고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이 주가 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며 "평당원, 보통 국민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만들고, 이 위원회에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해 당 혁신을 일임하겠다"고 했다.

손 대표는 앞서 바른정당계 중진인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장 직을 제안한 바 있으나, 바른정당계는 이에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병국 카드가 사실상 무산되자 당 외부, 일반인 위주로 혁신위를 구성하겠다며 플랜B를 꺼내든 모양새다. 손 대표는 "(혁신위의) 성과를 바탕으로 총선전략기획단을 가동하겠다"며 "외부 전문가와 당내 인사를 균형 있게 구성해 총선 전략을 조기에 수립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자신의 당선이 손학규 지도부의 변화를 촉구하는 의미라고 주장하고있다'는 질문을 받고 "저는 거기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원내대표 선거는 지도체제를 바꾸는 선거가 아니다"며 강하게 받아쳤다. "선거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 그러나 그것과 지도체제 개편과는 상관 없다"고도 했다.

공석이 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수석대변인에 자파의 채이배·임재훈·최도자 의원을 임명할 것이라는 보도가 난 데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원들과 협의를 거치겠다"고만 답하며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그는 당직 인선 등과 관련해 "조금 후 오후 4시부터 오 원내대표를 만날 것"이라며 "이제 만나서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혁신위 구성 문제 등에 대해 교감이 있었는지 묻자 "이것은 원내대표 사안이 아니라 당 사안이다. 당에서 최고위원들과 협의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등이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철회와 정무직 당직자 해임 재고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손 대표는 "오늘 설악산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을 만나서 많은 얘기를 나눴다"면서 자신이 이 최고위원에게 "나는 모든 인선에서 최고위원들과 협의를 해왔다. (그런데) 그때 최고위원들이 나오지 않지 않았느냐. 그래서 전화로 협의한 것이고, '협의'가 '의결'이 아니기 때문에 최고위원들이 반대하지만 임명을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정무직 당직자(해임)에 대해서는, 이 최고위원이 '다시 한 번 검토해 달라'고 해서 '생각해 보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 대표는 자신이 전날 의원 정수 확대를 주장했던 것과 관련해서는 "애초에 작년 12월 15일 5당 원내대표 합의에는 '의원 정수를 300명에서 10%까지 늘리는 것도 검토한다'고 돼있었다. 그런 것을 다시 검토할 수 있다는 원칙적 얘기를 한 것이지, 만약에 (추가 협상에서) 전혀 아무 것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이번에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것을 가지고 투표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자신의 발언이 '패스트트랙 흔들기'로 해석되고 있는 데 대해 부인하는 취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