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순 '아베 수상님' 발언, 일본 우익 환호성지른다"
유재순 JP뉴스 대표 "한국 우익 주장, 일본 우익 언론이 그대로 내보내고 있다"
2019.08.06 17:00:04
"주옥순 '아베 수상님' 발언, 일본 우익 환호성지른다"
일본 우익 매체들이 한국과 관련된 '가짜 뉴스'를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 내 극우 단체의 주장이 마치 한국 대중의 주장인 것 마냥 보도되고 있다는 것이다.

재일 언론인 유재순 JP뉴스 대표는 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우익 단체들이 유튜브를 통해 제작한 영상을 산케이신문, 후지TV 등이 자막을 씌워 그대로 내보내고 있다”며 이는 일본 극우파의 혐한 여론전에 사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청취자가 "주옥순 엄마방송 대표가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 이런 얘기를 했는데 일본에서 보도되느냐"고 묻자 유 대표는 “일본에 한국어를 잘하는 전문 집단들이 주옥순 씨 같은 단체나 발언이 있으면 즉각 번역해 실시간 영상으로 만들어 띄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유 대표는 "(주옥순 씨 같은 발언에) 일본 우익 단체들은 환호성을 지르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옥순 엄마부대봉사단(이하 엄마부대) 대표는 회원들 10여명과 지난 1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최근 불거진 한일 갈등 국면에 대해 한국 정부의 대응을 규탄하고 일본 정부 입장을 옹호하는 시위를 열었다.

주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아베 수상님, 저희 지도자가 무력하고 무지해서 한일 관계를 파괴했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일본 파이팅" 등의 발언을 이어나갔다.

유 대표는 지금의 한일간 갈등을 두고 "(국가 대 국가로) 대항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사안에 관심이 없던 일본 국민들까지 ‘우리도 일본 정부를 지원할 수밖에 없다’는 식의 생각이 확산되고 있는 듯하다"며 "미국, 북한에 의해서 어떤 돌발 변수가 일어나지 않는 한, 이런 분위기가 개헌이 이뤄지기까지 계속 갈 듯하다"고 전망했다.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이후, 3주 전보다 4%포인트 상승한 49%로 나타났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