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송구"
삼성, '이재용 재판'에 대한 첫 공식 입장 밝혀
2019.08.29 15:45:16
삼성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송구"

삼성전자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대법원 상고심 선고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어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제 상황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삼성이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이 부회장 재판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 입장문 전문]

이번 사건으로 인해 그 동안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저희는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저희 삼성은 최근 수년간,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미래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에도 집중할 수 없었던 게 사실입니다.

갈수록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제 상황 속에서 삼성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과 성원 부탁 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