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탱크 청소하던 이주노동자 4명 모두 사망
병원으로 옮겨진 마지막 생존자, 11일 오전 1시께 숨져
2019.09.11 10:07:25
오징어 탱크 청소하던 이주노동자 4명 모두 사망

오징어 가공업체 지하탱크에서 발생한 질식사고로 이주노동자 4명이 모두 사망했다. 마지막 생존자로 병원에 옮겨진 태국인 D씨(34)가 11일 오전 1시께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2시 30분쯤 영덕군 축산면 한 수산물 가공업체 지하 탱크를 청소하다 쓰러졌다. 8년만에 한 탱크 청소에 투입됐다가 썩은 오징어에서 나온 유독가스를 마신 게 사망 원인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탱크는 3미터 깊이에 달했고, 최초 신고자는 이 업체 대표였다.

지하 탱크에 먼저 들어간 한 명이 쓰러지자 다른 이들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차례로 들어갔지만, 2~3분 이내에 모두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4명은 모두 보호 마스크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았다.

사고를 당한 4명 중 태국인 A(42)씨와 B(28)씨, 베트남인 C(53)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D씨는 의식이 없는 채 경북 안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받았지만 숨을 거뒀다.

경찰은 업체 측 대표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