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과학자 1만여명 "기후위기로 파멸적 재앙 닥칠 것"
공동 성명서 "기후위기 가속화...인구증가 억제해야"
2019.11.06 17:07:24
세계 과학자 1만여명 "기후위기로 파멸적 재앙 닥칠 것"
153개국 과학자 1만1000여 명이 공동 성명을 내 "즉시 기후위기에 대응할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인류가 막대한 고통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6일 BBC,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1979년 제네바 세계기후회의 40주년을 기념해 5일(현지시간) 발간된 과학학술지 <바이오 사이언스>에 게재한 공동 성명에서 인류가 긴급 행동에 나서지 않는다면 파멸적 재앙이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과학자들은 "우리는 지구가 기후위기에 처했음을 명명백백히 선언한다"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삶의 방식을 바꿔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과학자들은 이제 더는 허비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미 닥친 기후위기가 과학자들의 예상보다 가속화하고 있다"며 "환경과 인류의 운명에 대한 위협이 예상보다 더 심각하다"고 전했다. 

이번 성명을 주도한 윌리엄 리플(William Ripple) 오리건대 교수는 이번 성명의 주요 목적이 "광범위한 기후위기 '핵심 지표'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인구증가, 육류 소비, 산림 감소, 에너지 소비량, 화석연료 보조금, 극단적 기후 재해로 인한 연간 경제 손실 등의 광범위한 지표를 감독해야 한다"고 전했다. 

리플 교수는 또한 기후위기가 과소비를 일삼는 부유한 삶의 방식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비행기 승객 수의 급증, 세계 GDP 성장 등 인간 활동 역시 기후위기 요인으로 리플 교수는 꼽았다. 

과학자들은 이 같은 인간 활동 결과 지표면과 바다 기온이 해수면 상승, 자연 재해 등에서 "매우 충격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이 상태로 가다가는) 기후 상황이 되돌릴 수 없는 티핑 포인트를 지날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이들은 "40년간 축적한 연구 데이터는 세계 (정부)의 (기후) 위기 대응이 실패했음을 보여준다"며 "전면적이고 꾸준한 변화가 없다면 세계는 '미증유의 고통(untold suffering)'에 직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과학자들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비상 행동 강령을 일부 밝혔다. △에너지를 훨씬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화석연료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강력한 탄소세 부과하기 △여성 교육 등 윤리적 방법으로 인구 증가를 억제하기 △자연 파괴를 끝내고 이산화탄소 흡수를 위한 산림과 맹그로브 숲 복원하기 △대부분 채소로 이뤄진 식단을 꾸리고 육류 소비를 줄이며, 음식쓰레기 줄이기 △GDP 성장률을 대체할 경제 목표 만들기 등이다. 

리플 교수는 성명을 주도한 과학자들이 파멸적 위기(catastrophic threats)를 경고할 도덕적 의무를 갖고 있다며 "명백한 증거에 따르면, (기후위기 경고는) 여태 우리가 말해온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고 학자들이 연구 대신 성명에 나선 배경을 전했다. 

2015년 세계 195개국이 서명한 파리 기후 변화 협약이 윤리적 정언이 되면서 각국은 지구 평균 기온 상승 수준을 산업혁명 이전 대비 섭씨 2도 이내로 제한하고, 섭씨 1.5도를 넘지 않도록 노력하자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이 파리 기후 변화 협약 탈퇴를 선언하면서 기후위기에 관한 지구 공동 대응 전선은 크게 흔들리게 됐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