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가대개조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 말씀드릴것"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당 상황은 제 책임" 표현 눈길
2020.01.08 12:21:02
안철수 "국가대개조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 말씀드릴것"
미국 체류 중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현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원들에게 새해 인사 형식의 메시지를 보내와 눈길을 끌었다. 구체적인 정치적 진로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메시지의 수신자가 '당원 동지'로 돼있다는 점에서 바른미래당 복귀설에 힘이 실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안 전 대표는 8일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통해 공개된 메시지에서 "사랑하고 존경하는 바른미래당 당원동지 여러분"이라는 호명으로 시작되는 새해 인사를 전했다.

안 전 대표는 "나라와 당 걱정으로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하시냐"며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안 전 대표는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했던 바른미래당의 현 상황도 제 책임"이라고 했다. 그는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 역사의 물줄기를 올바른 방향으로 바꾸려는 순수한 의도였지만, 과정에서 설득이 부족했고 결과는 왜곡되고 말았다"며 "이 역시 모두 제가 부족했던 탓"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이제 우리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심과 선의로 호소하겠다"거나 "우리가 다시 희망을 가지려면 먼저 우리의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국가 대개조를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만 했을 뿐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제가 정치의 부름에 응했던 이유는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부조리하고 불공정한 사회를 바꾸어야 우리가 함께 미래로 갈수 있다고 믿었다. 그 때의 진심과 선의, 그리고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자신의 근황에 대해 "저는 1년여의 해외 활동 속에서 제 삶과 지난 6년간의 정치 여정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저는 그 동안 정치를 그만둘지 심각하게 고민했다. 저를 불러 주셨던 그 때의 상황 속에서 시대흐름에 얼마나 충실하게 부응했는지, 오류는 무엇이고 어떤 착오가 있었는지, 미래를 향해 질주해 가는 세계 속에서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는지, 1년여 동안 과거를 돌아보는 동시에 정치가 아니더라도 어디선가는 귀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열심히 세계의 많은 전문가들을 만났다"고 소개했다.

안 전 대표의 메시지를 전한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최고위원회 석상에서 "안 전 대표의 정치복귀 선언은 바른미래당뿐 아니라 국민들에게도 너무나 기다려 왔던 반가운 소식"이라며 "오늘 저에게 안 전 대표가 당원동지들께 드리는 새해 인사 말씀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2일 미국에서 SNS에 쓴 글을 통해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며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 하는지에 대해 상의드리겠다"고 정치 복귀 의사를 밝혔다. 그의 정치적 진로를 놓고 정치권에서는 △바른미래당 복귀 △신당 창당 △한국당 등과의 '보수 통합' 합류 등 3가지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