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지원 "한국 권력서열 1·2위는 정유라, 최순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박지원 "한국 권력서열 1·2위는 정유라, 최순실"

"K스포츠 재단서 10여명 독일까지 동행, 이대 학칙도 바꿔"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와 그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한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사실 규명을 촉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17일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나라 권력서열 1위는 정유라, 2위는 최순실인 것 같다"며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위해 우리나라 명문 여대인 이화여대의 학칙이 바뀌고, 학교에 나오지 않아도 학점을 주고, 정유라를 데리고 K스포츠 재단에서는 10여 명이 승마를 위해서 독일까지 동행하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지금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국정감사가 끝나더라도 상임위 또는 본회의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최순실·정유라·차은택 등(과 관련된) 모든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내용 일부를 근거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종북'이라고 공격하고 있는 데 대해 "이러한 것(최순실 씨 등 의혹)은 눈감고, 집권 여당이 색깔론으로 밤낮을 새우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한겨레>는 독일 현지발 기사에서 "K스포츠 재단이 정 씨의 독일 전지훈련 숙소를 구해주기 위해 최소한 두 차례 재단 직원을 독일 현지에 파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남북 체육교류 등을 내걸고 대기업으로부터 288억 원을 거두어 설립된 (K스포츠) 재단이 사실은 최 씨 딸의 승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최 씨가 지난 1월 독일에서 딸이 살 집을 구할 때 K스포츠 재단 직원 박모 과장과 현지 직원 여러 명이 그를 수행했다며 △이들의 부동산 거래 내역을 잘 아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현지인이 "최 씨와 그를 '회장님'으로 부르는 직원 10명가량이 승마선수 전지훈련 숙소용 호텔을 구한다고 돌아다녔다"고 증언했고 △대한승마협회 문서에 '독일 승마 훈련장을 운영하는 인물'로 등장하는 노모 씨도 동행했다는 증언도 나왔다고 전했다.
곽재훈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