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근혜의 거짓말...정유라 "朴과 수차례 통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박근혜의 거짓말...정유라 "朴과 수차례 통화"

법원, 구속영장 기각했지만, 별도로 재판에 영향 미칠 듯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직 당시 박 대통령과 수차례 직접 전화 통화한 사실이 있었던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검찰은 이같은 내용을 토대로 정 씨를 박 전 대통령, 최 씨 등의 뇌물 관련 범행에 가담한 공모 행위자라고 보고 두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이날 검찰 등에 따르면 정 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의 통화 사실을 시인했다. 박 전 대통령과 정 씨의 통화 사실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씨는 통화 경위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일 당시 어머니 최 씨가 통화 도중 자신에게 전화를 바꿔줘 하게 됐다고 검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과 정 씨는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 서로 교류가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 당시 "정유라는 아주 어렸을 때 만나보고 그 이후에는 본 사실도 없다"며 "이 사건이 있고 나서 정유연이 정유라로 이름을 바꾼 것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정 씨도 과거 언론에 "박근혜 대통령을 뵙긴 뵀는데 마지막으로 본 것은 아버지가 일하실 때, 초등학교 때"라고 한 바 있다.

정 씨는 어머니 최 씨와 아버지 정윤회 씨가 국정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도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과 최 씨뿐 아니라 정 씨 또한 긴밀하게 연결돼있음을 입증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영장에 적시했다.

검찰은 정 씨가 삼성그룹의 승마 훈련 지원을 구체적으로 알고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 씨가 지난 2015년 6월 삼성그룹의 승마 훈련 지원 계획을 들은 뒤 독일로 출국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정 씨가 그해 7월 독일에 머물 때에도 최 씨 측근으로부터 삼성의 지원 내용을 들었으며, 삼성 측이 제공한 말을 다른 말로 바꾸는 등의 행위에 정 씨가 역할을 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기존 범죄 사실에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추가해 지난 18일 정 씨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도 검찰은 정 씨가 단순 수혜자가 아닌 '공모 행위자'라고 강조했지만, 법원을 설득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정 씨 구속영장 심사를 맡은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추가된 혐의를 포함한 범죄사실의 내용, 피의자의 구체적 행위나 가담 정도 및 그에 대한 소명의 정도, 현재 피의자의 주거상황 등을 종합하면, 현 시점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서어리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