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대기업일수록 비정규직 많다…고용 통계로 드러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대기업일수록 비정규직 많다…고용 통계로 드러나

고용노동부, 3407개 대기업 고용형태공시 결과 발표

대기업 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 10명 중 4명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정규직 비율은 기업 규모가 클수록 더욱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3407개 대기업의 고용형태공시 결과를 보면 전체 노동자 475만5000명 중 직접고용 노동자는 385만3000명(81.0%), 대기업에 소속되지 않은 하청 등 간접고용 노동자는 90만2000명(19.0%)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기업 직접고용 노동자(385만3000명) 중 계약기간이 없는 정규직 노동자는 292만5000명(75.9%)인 반면, 계약기간이 정해진 기간제 노동자, 즉 비정규직은 92만8000명(24.1%)이었다.

전체 대기업 노동자 중 간접고용직과 직접고용직 중 기간제 노동자를 합치면 무려 183만 명으로 전체 노동자의 38.5%에 달한다.

주목할 점은 기업규모가 클수록 간접고용 노동자 비율이 커진다는 점이다. 노동자 500인 미만 기업의 간접고용 비율은 14%였지만, 1000인 이상 5000인 미만 기업은 17.8%, 5000인 이상 기업은 무려 25.5%에 달했다.

산업별로 보면 건설업(47.7%), 운수업(23.7%), 제조업(21.6%), 도·소매업(19.8%)의 간접고용 비율이 높았다. 특히 제조업 중에서는 조선(59.5%), 철강업종(38.4%), 화학물질(23.2%)의 간접고용 비율이 높았다.

고용형태공시제란 상시 300인 이상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주가 매년 3월 31일 기준으로 근로자 고용형태를 공시토록 하는 제도를 말한다.
허환주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