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민경욱 '부활' 하루만에 공천 무효 위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민경욱 '부활' 하루만에 공천 무효 위기

황교안 '4명 공천 취소' 요구에 공관위는 '민경욱 무효' 반격

미래통합당이 후보 등록기간을 하루 앞두고 막판 공천 갈등을 벌이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이끄는 당 지도부와, 김형오 위원장 사퇴 후 이석연 부위원장 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공천관리위원회가 일부 지역구 공천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는 25일 저녁 브리핑을 열어 인천 연수을 지역구 공천 결과에 대해 최고위가 무효 결정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곳은 지역구 현역인 민경욱 의원이 민현주 전 의원과의 경선을 거쳐 바로 전날 후보로 선정된 지역이다.

그러나 공관위는 인천시선관위가 민 의원의 선거·경선 홍보물에 허위사실이 포함돼 있다고 인정한 점을 들어, 민 의원에 대한 공천을 무효로 하고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 추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수을은 애초에 '김형오 공관위'가 현역인 민 의원을 컷오프하고 민 전 의원을 단수 추천했던 곳이다. 그러나 황교안 지도부가 이를 뒤엎고 재심의를 요구, 결국 경선이 치러졌다. 경선은 통상 지역구 현역의원에게 유리하다는 점에서, 민 의원이 황교안 지도부에서 대변인을 지낸 친황(親황교안) 그룹이라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공관위의 이같은 입장은 최고위가 경북 경주 등 4개 지역구에 대해 공천 무효 결정을 내린 당일에 나왔다. 황 대표는 이날 이례적으로 새벽 6시께 최고위를 열어 경주와 부산 금정, 경기 의왕·과천 및 화성을 후보자들에 대해 공천 무효 결정을 내렸다. 공관위의 공천 결정에 대해 최고위가 또다시 제동을 걸고 나선 모양새가 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최고위원들이 반발하기도 했고, 끝내 공천 무효가 결정되자 이석연 부위원장 등 공관위는 폭발 직전의 분위기까지 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낮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당헌에 어긋난 초헌적 결정"이라고 최고위를 비난하면서 "공관위원 전원 사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 중"이라고까지 했다.

다만 공관위는 민 의원에 대한 공천 무효 결정을 요청했을 뿐, 경주 등 4곳에 대해서는 외관상 최고위의 결정을 받아들이는 자세를 취했다. 청년벨트 지역이었던 의왕·과천과 화성을은 공천권을 최고위에 위임했다. 따라서 이 두 곳은 최고위가 전적으로 권한을 가지고 결정할 수 있게 됐다.

경주는 경선에서 승리한 박병훈 전 경북도의원 대신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공천한다고 공관위는 밝혔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의 당권 선거를 도왔고, 황교안 지도부에서 당 국가안보위원으로 임명되기도 했다. 황 대표의 성균관대 후배이기도 하다.

부산 금정에서는 최고위의 무효 결정을 받아들이기는 했으나, 당 지도부가 내심 공천을 받기 바랐던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대신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을 추천했다. 공관위원이자 이 지역구 현역의원인 김세연 의원은 백 전 의장이 공천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그가 지역에서 산악회 회원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거나 지난해 민주당 입당을 타진하는 등의 전력 때문에 총선 후보로 부적절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석연 부위원장은 이같은 공천 재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오늘 최고위 결정 사항은 당헌에 명백히 어긋나는 행위이고 월권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부위원장은 그러나 "공천권을 갖고 최고위와 공관위가 소인국들처럼 싸우는 것으로 비칠까 우려했다"며 공관위가 한 발 양보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재훈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