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상돈 "김종인 영입 효과? 이미 마이너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이상돈 "김종인 영입 효과? 이미 마이너스"

"'문재인 싫다' 외에 황교안·김종인 무슨 공통분모 있나?"...'포스트 황교안' 노림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미래통합당 총선 사령탑을 맡게 된 것과 관련해 무소속 이상돈 의원이 "미래통합당 총선에 별로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상돈 의원은 과거 2012년 총선 당시 김종인 전 위원장과 함께 새누리당 혁신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한 인사다.

이 의원은 1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김종인 박사가 이번에 과연 명분이 있나 싶다.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박사가 과연 무슨 공통분모가 있는가, 문재인 대통령 싫다는 것 외에 별로 찾아볼 수가 없다"며 "미래통합당한테도 총선에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정치적 판단이 별로라고 상각한다"고 평했다.

이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통합당 영입 효과에 대해 "이미 마이너스"라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총선이란 것은 팀워크다. 너무 한 사람한테 너무 의존하는 게 좋지가 않다고 본다. 그리고 지금 미래통합당이 과연 선대위원장 하나 자기 스스로 못 내서 지난 번 총선 때 민주당 지휘했던 김종인 박사 다시 한 번 초대해야만 될 정도라면, 그런 정당이 어떻게 정권을 창출하나. 난 그 점을 한심하게 본다"고 했다.

이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왜 김종인 전 위원장을 영입하려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전략을 모르겠다"며 "제가 생각하기에, 황교안 대표가 과거 가장 가까웠던 멘토 같은 사람이 사실 구속돼 있는 전광훈 목사 아닌가. 그런 (강성 극우) 이미지를 벗기 위해서 김종인 박사를 영입하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도 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광훈 목사와 가까이 지낼 때) 저는 황교안 대표가 도대체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인가에 대해서 그 당시 의심을 했다. 지금 와선 정반대의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김종인 박사를 모시겠다 해서 당내에서 반발이 생기고, 나는 도대체 좀 이해가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이상돈 의원ⓒ프레시안(최형락)

이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목표에 대해 "본인은 두 번 정권(박근혜,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 섭섭한 게 많으니까 이번에 다시 한번 미래통합당에 합류해서 다음 번 대선의 킹메이커가 되겠다는 그런 생각을 갖고 계신 것 아닌가 싶다"는 관측을 내 놓았다.

또 이 의원은 총선 이후 상황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가 이번에 총선에 원내에 들어오느냐 안 들어오느냐 이런 것에 대해서 여러 가지 당에 리더십 변경이 있을 수 있을 것이다. 저는 상당히 미래통합당이 총선 후에도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가 있지 않겠나 본다"고 했다. 상황에 따라 김 전 위원장이 '다음 미래통합당 리더십'을 염두에 둘 수도 있다고 추측한 것이다.

이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일단 시원시원하게 메시지를 내고 그것이 또 이슈화 되고 뉴스로 만드는 것, 그 자체가 엄청나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의원은 "많은 분들이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2012년 총선 때는 총선(선대위) 들어오기 전에 김종인 박사가 공천 불만 때문에 비대위원을 그만뒀지 않느냐"며 "그런 이슈를 만드는 능력, 이런 것이 한번의 대선과 두 번 총선(에서 통했지만) 지금도 그렇게 할수 있을까 나는 잘 모르겠다"고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이명선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