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여수 산불 방화범 붙잡은 사람은 산림과 공무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여수 산불 방화범 붙잡은 사람은 산림과 공무원

16일부터 24일까지 총 6차례 방화, 총 1700㎡ 산림 불태워…

지난 24일 전남 여수시 덕충동 석천사 인근 등산로에서 산불을 낸 방화범이 여수시 산림과에 근무하는 공무원 정모 씨에 의해 붙잡혔다.

26일 시에 따르면 최근 봄철 건조한 날씨 속에 여수시 덕충동 석천사 인근 등산로에서 16일부터 24일까지 총 6차례 방화로 산불이 발생하여 1700㎡의 산림이 불에 탔다.

▲방화자 검거한 여수시 직원ⓒ여수시

따라서 시는 순찰반을 편성해 7명이 잠복근무 중이었고, 공무원 정 모 씨가 방화자 A(34) 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에 인계하고 등짐펌프로 초동조치한 후 소방대에 연락해 산불 확산을 막았다.

시 관계자는 “산불방화행위는 산림 보호법에 따라 5년 이상 15년 이하의 실형을 받게 되는 심각한 범죄행위로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방화자는 끝까지 추적해 처벌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봄철 건조한 날씨에 작은 불도 대형산불로 번질 수 있어, 평일과 주말 30명의 시‧읍면동 공무원과 128명의 산불진화대와 감시원이 비상상황에 대비하며 산불 감시를 펼치고 있다.

진규하

광주전남취재본부 진규하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