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포항남,울릉 허대만 “추락이냐 도약이냐, 이제는 허대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포항남,울릉 허대만 “추락이냐 도약이냐, 이제는 허대만”

후보 등록 후 첫 일정으로 포스코 방문

▲26일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지역구 후보자 등록을 마친 허대만 후보가 포스코를 찾았다 ⓒ 허대만 선거사무실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허대만 후보는 26일 포항남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마치고 첫 일정으로 포스코 ‘코로나19’ 비상대응 종합 상황실을 찾아 코로나 19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관계자들을 응원했다.

허 후보는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26일 오전 충혼탑을 찾아 호국영령을 참배한 후 포항남구선관위에 포항남울릉 국회의원 출마자 중 처음으로 후보 등록을 마쳤다.

출마소감을 묻는 질문에 “포항이 추락하느냐, 도약하느냐 중대기로에 서 있다” 며 “이제는 힘 있는 집권여당의 후보 허대만에게 시민 여러분들께서 지지를 모아주시면 반드시 포항도약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과 함께 포스코 글로벌 안전센터의 ‘코로나 19 비상대응 종합 상황실’을 찾아 제철소 방역 현황을 둘러보고 비상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관계자들을 응원했다.

포스코의 완벽한 방역활동을 영상으로 보고난 후 허 후보는 “과연 세계최고의 기업답게 확진자가 발생한 초기부터 치밀하게 대응하는 포스코의 노력에 믿음이 간다” 며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앞으로도 포항 경제발전에 동행하는 포스코를 지원하고 후원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최일권

대구경북취재본부 최일권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