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북발 '방문비자 외국인 계절근로 허용' 전국으로 퍼진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전북발 '방문비자 외국인 계절근로 허용' 전국으로 퍼진다

ⓒ프레시안

농촌지역이 영농철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국인 근로자 부족으로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전북도가 제안한 방문비자 외국인의 계절근로 허용이 전국사업으로 추진된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날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제안한 방문(F-1) 등 취업 활동을 할 수 없는 '체류 외국인의 계절근로 허용 제안'을 법무부가 받아 들여 전국 시·도에 관련 공문을 배포했다.

도는 도내 과수와 노지채소에 부족한 인력을 베트남, 중국 등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103농가에서 228명을 활용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입국이 제한되자 대책마련에 나선 것.

이에 도는 농가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개선책을 마련해 국무총리 주재 재난대책회의에서 방문 등 취업 활동을 할 수 없는 도내 체류 외국인 2322명에게 체류목적 이외의 활동허가를 허용해 줄 것을 제안했다.

도의 이같은 제안에 법무부는 체류 외국인 활동허가를 전국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공문을 전국 시·도에 배포했다.

전북도 관계자 "농촌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중앙부처와 협력을 통해 농번기 인력수급을 개선하고 있다"며 "시·군을 비롯한 농협과 긴밀히 협력해 농촌 인력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최인

전북취재본부 최인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