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제주도, 여성농업인 지원 전담팀 신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제주도, 여성농업인 지원 전담팀 신설

전담인력 3명…여성농업인 육성과 정책 반영 위해

제주도가 지난 17일 2020년도 상반기 인사를 통해 농업사무관을 팀장으로 하는 여성농업인지원팀을 신설했다.

농축산식품국 친환경농업정책과내에 신설된 여성농업인지원팀은 최근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농업현장에서의 여성농업인 역할과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팀에서는 여성 농업인의 경제·사회적 지위향상 정책 등 전문 여성농업인 육성과 복지 향상 등을 전담할 예정이다.


이는 1차 산업 비중이 11.2%로 전국 2.0% 보다 5.6배나 높고 농가 인구 또한 8만2751명중 남자 4만1141명(49.7%)보다 여자 4만1610명(50.3%)으로 여성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여성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는 등 여성 농업인의 권익을 대변하고 보호하는 정책이 적극적으로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내 여성농가 비율은 지난 2015년 49.9%에서 2016년 50.1%, 2017년 50.3%, 2018년 50.3%로 계속 증가하고 있으나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사업, 여성농업인센터 운영, 여성농업인 경영능력 향상 교육 및 프로그램 개발 등 여성농업업인 관련 업무를 1명이 전담해 업무가 가중돼 왔다.

이에 여성농업인들과의 소통 강화와 여성농업인의 권익을 대변하고 농림축산식품부 여성농업인 전담 부서인 농촌여성정책팀과 연계해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3명이 여성농업인 관련 업무 담당자를 편성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작년 6월 27일 친환경농업정책과내에 여성농업인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3개팀 6명의 인원을 충원해 여성인력, 여성복지, 양성평등의 전담업무를 담당하도록 한 바 있다.

전병화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여성 복지 및 양성평등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현장에서 여성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소통을 강화해 공감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