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승마협회 올림픽 로드맵, 최순실 딸 고려 수립"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승마협회 올림픽 로드맵, 최순실 딸 고려 수립"

김현권 "입안자 밝혀야"…협회 "최씨 딸은 개인 자격 훈련"

대한승마협회의 2020년 도쿄 올림픽 대비 로드맵이, 박근혜 대통령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의 딸을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야당 국회의원이 의혹을 제기했다. 승마협회는 최 씨의 딸과는 무관한 계획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현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2일 보도자료를 내어 "승마협회가 수립했다가 철회한 것으로 알려진 '2020년 도쿄 올림픽 중장기 로드맵'이 최 씨의 딸 정유라 선수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며 "승마협회가 '비선 실세'로 거론되는 최 씨의 딸을 돕기 위해 중장기 계획까지 수립했던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승마협회가 '로드맵'에 따라 마사회에 감독 파견을 요청한 공문. ⓒ김현권 의원실
김 의원이 입수한 승마협회의 '로드맵'에 따르면, 협회는 지난해 올림픽 출전이 유력시되는 장애물·마장마술·종합마술 분야 선수들을 종목 담당 코치가 선발해 올해 1월 1일부터 2020년 7월 30일까지 독일 전지훈련 캠프에 장기간 상주하는 방식으로 훈련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 의원은 "최 씨의 딸이 올해 독일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실제로 "지난해 11월 한국마사회가 승마협회 요청에 따라 승마단 감독을 맡고 있던 박모 씨를 독일 현지에 파견했다"며 "마사회 내부 문건에는 '감독 인건비를 제외한 제반 비용을 승마협회에서 부담한다'고 적혀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또 협회는 승마용 말 구매와 관련해 로드맵에서 "선수 1인당 3두(약 40억 원 상당) 보유 필요"라며 "절정의 기량을 보유한 말 1두를 구입하는 데 20억 원, 잠재적 기량을 보유한 어린 말을 2두 구입하는 데 1두당 10억 원씩 든다"고 비용 소요를 추계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지난 2월 15일 유럽 승마 전문지 <유로드레사지>는 '스페인 유명 기수 모르간 바르반콘이 자신의 말 '비타나V'를 한국의 삼성 팀에 팔았으며 이 말은 앞으로 한국 팀의 '○○ 정'이 탈 예정이라면서, 삼성은 독일 지역 승마장도 마련해 정 씨의 해외 승마를 지원해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그랑프리 우승 경력이 있는 명마 '비타나V'를 타는 것으로 보도된 '○○ 정'이 정 씨의 개명 후 이름이고, 승마협회 회장이 삼성전자 임원이라는 점에서 협회가 정 씨의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중장기 계획을 세웠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승마협회는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 "중장기 로드맵에 따라 해외 훈련에 지원된 돈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협회는 또 "정 씨는 협회 차원이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훈련을 떠난 것"이라며 "독일에 승마 감독을 지원해 달라고 한 것도 마사회 요청에 따라 편의상 그렇게 한 것일 뿐 우리가 관여한 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곽재훈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