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속보] 정유라 "학교 안갔고, 전공도 모른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속보] 정유라 "학교 안갔고, 전공도 모른다"

사실상 '해외 도피' 생활 접고 인천공항 통해 귀국

국정 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사실상 '해외 도피 생활'을 마치고 3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정 씨는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머니 재판이 어떻게 되는지 하나도 모른다"고 했다. 정 씨는 "어머니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하나도 모르는데, 일단 저는 억울하다"고 했다.

이화여대 부정입학 혐의와 관련해 "저는 학교에 안 가서 입학 취소는 인정한다. 저는 전공이 뭔지도 잘 모르고, 저는 대학교에 가고 싶어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입학 취소에 대한 것은 드릴 말씀이 없고 죄송하다"고 했다.

정 씨는 '삼성이 본인을 위해 특별한 지원을 한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딱히 그렇게 생각해본 적은 없는데 일 끝나고 돌이켜보니"라고 입을 열다가 "잘 모르겠습다. 어머니한테 들은 게 있어서, 삼성전자 승마단이 또 지원하는데 6명 지원하는 중에 한 명이라고 말해서 그런 줄 알았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대한항공 KE926편 기내에서 미리 발부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정 씨는 이화여대 업무방해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외에도 정 씨는 삼성의 '승마 지원'의 당사자라는 점에서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관련한 조사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서어리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