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악마의 삶" 성폭행 조주빈, 진정성 없는 희한한 사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악마의 삶" 성폭행 조주빈, 진정성 없는 희한한 사과

경찰, 25일 검찰에 송치... 조 씨, 성범죄물 피해자 대신 특정 인물에 "사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씨가 25일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 씨는 언론을 상대로 얼굴을 드러낸 현장에서 "악마의 삶을 멈춰줬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 및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한 조 씨를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 등의 조건을 내걸어 피해자를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확보한 후, 이를 빌미로 성폭행 범죄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조 씨는 구청과 동주민센터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을 통해 피해자들과 박사방 유료 회원 정보를 빼돌리고, 이를 이용해 협박과 강요를 일삼은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조 씨는 사기와 마약 소지 및 투약 여부 등에 관한 추가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언론이 조 씨의 신변을 공개한 후,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조 씨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검찰 송치 전 언론에 조 씨 얼굴을 공개했다.

이에 따라 조 씨는 이날 오전 8시경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에게로 가는 길에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경찰의 결정에 따라 얼굴을 드러낸 조 씨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다만 조 씨의 사과에 진심이 담기지 않았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가장 큰 피해자인 (미성년자 포함) 여성을 향한 사과에 대해 별도로 질문했지만 답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조 씨는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이 느껴지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조 씨를 보기 위해 종로서 앞에 모인 시민들은 강한 욕설을 담아 조 씨에게 분노를 표했다.

조 씨가 어떤 맥락에서 성폭력 피해자가 아닌 특정 인물들을 ‘피해자’로 거론했는지는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손석희 전 JTBC 대표이사와 김웅 프리랜서 기자는 과거 공갈미수 재판과 관련한 인연이 있다. ‘윤장현 시장’은 윤 전 광주시장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는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이들 세 사람이 성 착취물과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갖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다만 이들 세 사람이 조 씨가 제작한 특정 동영상을 본 인물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다만 정황상 조 씨는 박사방 운영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과 총기를 판매한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등 사기 행각을 과거 벌였는데, 이 같은 혐의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부에서 제기된다.

더불어 지난해 12월 조 씨가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추문과 관련한 정보를 담은 USB를 판매하겠다며 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는데, 이 사건과 관련한 피해자가 김 기자가 아니냐는 의혹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한편 경찰은 조 씨가 운영한 박사방에 암호화폐를 지불하고 미성년자 성범죄물을 시청하거나 성범죄물을 공유한 유료회원을 향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수사를 위해 암호화폐거래소를 상대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신원 특정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유료회원들도 엄벌에 처한다는 방침이다.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대희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