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석문 교육감, 개학 준비 최선 다할것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이석문 교육감, 개학 준비 최선 다할것

개학 앞으로 2주...총력을 다해 개학 준비 할것

이석문 교육감이 새 학년 개학까지 앞으로 2주 남았다며 보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 하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24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연기되고 있는 학교 개학에 대해 자발적인 협력과 규정에 얽매이지 않는 최고 수준의 조치를 통해 개학을 차분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이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새학년 개학까지 2주 남았다며 총력을 다해 준비 하겠다고 밝혔다.ⓒ프레시안(현창민)

이 교육감은 기자회견에서 우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학교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와 손소독제, 체온계 등 방역물품을 안정적으로 비축하겠다"며 "발열 감지 카메라도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확보해 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개학 이후 학교 급식이 안전하게 이뤄지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급식 시간을 늘려 소규모 급식을 실시하고 식당 내 출입 인원 제한, 줄서기 바닥 스티커 부착 등 학교의 자체 판단을 통해 식탁 칸막이 등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방침에 따른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대한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외출과 만남을 최대한 자제하고 건강에 이상이 있는 교직원과 학생들은 신속하게 상황을 공유해 자율보호 조치 등을 시행하겠다"며 "자율보호 조치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생들을 가정에서 안정적으로 돌보기 위해서는 부모들이 휴가 등을 탄력적으로 쓸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환경을 갖추기 위해서는 도청과 기업 등의 지원과 협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면서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사회’를 실현하는 데에 공공기관과 기업들이 힘이 되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제주 여건에 맞는 온라인 학습 기반을 구축에 대한 입장에서는 "입시 준비의 안정화를 위해 고등학교에서부터 온라인 학습이 필요하다. 실제 가능 여부와 시스템, 지역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지역 경제가 어려울수록 아이들이 가장 힘듭니다. 가용 예산과 자원을 총동원하여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학교 혼디거념팀’을 중심으로 경제 및 정서적으로 어려운 아이들을 신속히 지원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쓰지 못하는 예산들을 종합적으로 정리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투입하겠다"며 "검토를 통해 필요하면 추경 예산도 편성하겠다"면서 학교가 ‘학교 혼디거념팀’과 방역 등에 예산을 주도적으로 쓸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어렵고 불편할수록 연대의 발걸음은 더욱 굳건히 이어져야 한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발적인 협력에 동참해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총력을 다해 개학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현창민

제주취재본부 현창민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