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인터넷서 마스크 판매 사기 벌인 10대 등 2명 구속기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인터넷서 마스크 판매 사기 벌인 10대 등 2명 구속기소

코로나19 확산 악용해 범행...검찰, 관련 범죄에 엄정 대처 방침

코로나19 확산을 악용해 인터넷에서 마스크를 판다고 속이고 돈을 가로챈 10대 등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사기 혐의로 A(19) 군과 B(26)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군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인터넷에서 중고 물품 판매 사기 범행을 벌이던 중 코로나19가 확산되자 마스크 등을 판매한다고 속이고 64명으로부터 1339만 원을 받아냈다.

B 씨도 올해 1월부터 두 달 동안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인터넷을 통해 마스크 등을 판매한다고 11명으로부터 137만 원을 가로팼다.

검찰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단을 편성해 24시간 비상 태세를 유지하며 관련 범죄에 신속 대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이용해 이익을 추구하는 마스크 판매 사기, 보건용품 매점매석 등 범죄에 대해 철저한 수사로 엄정 대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호경

부산울산취재본부 박호경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