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2020공직자재산공개]이시종 충북지사 12억3473만원 신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2020공직자재산공개]이시종 충북지사 12억3473만원 신고

대출금 상환과 채무 증가로 신고액 감소-김병우 충북교육감은 14억4730만원 신고

이시종 충북지사의 재산은 지난해 보다 2억8399만원이 감소한 12억3473만원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 지사는 청주 오송 배우자 소유 아파트를 팔아 대출금을 갚으면서 재산이 줄었고, 예금도 2억1957만원에서 1억9744만원으로 2213만원이 감소했다.

채무역시 2억원에서 3억1944만원으로 1억1944만원이 증가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같은기간 1억3073만원이 늘어 14억4730만원을 신고했다.

충북 증평과 경북 상주 등에 소유한 땅의 시가가 1억9000만원이 올랐다.

도내 시장·군수중에는 김재종 옥천군수가 27억3499원을 신고해 가장 많은 재산액수를 기록했고, 박세복 영동군수가 17억5883만원을 신고해 두 번째로 많은 액수를 신고했다.

송기섭 진천군수(14억2267만원), 한범덕 청주시장(12억4774만원) 등도 10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이밖에 조길형 충주시장 9억2093만원, 이상천 제천시장 3억4427만원, 홍성열 증평군수 7억9304만원, 이차영 괴산군수 5억8422만원, 류한우 단양군수 9억45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반면 조병옥 음성군수는 8억7338만원, 정상혁 보은군수는 2억5867만원을 신고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충북도의회 장선배 의장은 지난해보다 1589만원 감소한 4억769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도의원 중에서는 박상돈 의원이 39억9570만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고, 서동학 의원(26억3090만원), 이수완 의원(25억9959만원), 이상욱 의원(12억9234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청장은 33억310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공영병 충북도립대 총장은 6억5287만원을 신고했다.

시·군의원중에서는 충주시의회 박해수 의원이 46억77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신고액을 기록했고, 청주시의회 하재성 의원(46억7000만원), 청주시의회 임정수 의원(40억74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도내 대학 총장중에서는 김수갑 충북대 총장이 30억8426만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액을 신고했다.

김정호

세종충청취재본부 김정호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