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충북도, 도내 3개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충북도, 도내 3개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60억 들여 10월까지 완료

▲충북도가 지난해 조성한 청주산업단지 일대 미세먼지 차단숲. ⓒ충북도

충북도가 도내 산업단지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

도는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 제천 제1‧2산업단지, 음성 대풍산업단지 3곳에 국비 30억 원, 지방비 30억 원 등 총 60억 원을 들여 6㏊의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3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4월 착공해 10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차단숲은 노후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 유휴지에 촘촘하게 나무를 심어 인근 주거지역으로 미세먼지 유입‧확산을 억제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청주산업단지(2㏊, 26억원)와 음성 금왕산업단지(3㏊, 20억원) 주변에 46억원(국비 23, 지방비 23)을 투입해 5㏊의 차단숲을 조성했다.

지난해 착수한 충주 제1산업단지(5㏊, 30억원) 차단숲은 올해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매년 도내 노후 산업단지 등을 대상으로 3개소 내외의 차단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차단숲 조성사업은 미세먼지 저감은 물론 열섬현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김정호

세종충청취재본부 김정호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