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文대통령 "정무수석실, 선거 관련 오해 없도록 하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文대통령 "정무수석실, 선거 관련 오해 없도록 하라"

청와대, 열린민주당 간 전직 참모들에 선긋기…"靑과 상관없는 개인적 선택"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과 관련해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오해가 없도록 하라'는 특별 지시를 내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문 대통령은 국회와 정당 업무를 하는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않고 코로나 대응 및 경제 어려움 극복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선거 때까지 고위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적인 (정치권과의) 소통 없무는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며 "청와대는 더욱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를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등 야당 지도부는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되기도 전에 벌써 공정선거를 의심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확고한 선거 중립을 지키라. 공정선거 의지를 국민 앞에 밝히라"고 주장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40조 원 국채 발행'과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 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다만 황 대표가 영수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청와대는 응답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단은 40조 원 국채 발행 이야기만 있었다"며 "(영수회담도 검토한다는) 그런 의미는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 관게자는 일부 여권 정치인들이 창당한 '유사 위성정당'에 청와대 참모 출신 인사들이 발을 담근 데 대해 "청와대와 상관 없는 개인적인 선택일 뿐"이라고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곽재훈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