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여수해경 ‘광양항 사포 1부두 나프타 유출 긴급 방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여수해경 ‘광양항 사포 1부두 나프타 유출 긴급 방제’

26일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광양향 사포1부두에서 해양오염 사고가 발생 긴급 방제작업을 펼쳤다”고 밝혔다.

오늘 오후 1시 10분경 광양항 내 사포 1부두에 접안 중이던 홍콩선적 4만 3천 톤급 석유제품 운반선 A 호에서 나프타를 육상탱크로 이송 중 압력 밸브파손으로 일부 나프타가 해상에 유입됐다.

▲여수해경 방제정에서 화학보호복을 착용한 해양경찰관들이 나프타 유출 사고선박 주변의 추가 오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여수해경

해경은 기동 방제팀과 방제정 2척, 경비함정 1척을 현장에 급파하여 주변해역 방제작업을 실시했다. 휘발성이 강한 나프타로 인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경비함정과 VTS를 이용 주변 항해 선박의 안전 항해를 계도했다.

또한 선박에 묻은 나프타가 해상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어 민간 방제업체를 동원하여 사고 선박 주변에 오일펜스를 설치했다.

해경 관계자는 “인명피해는 없었고 사고 선박 주변 해상에 추가 오염군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정확한 유출량과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언

광주전남취재본부 김동언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