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4.15총선 후보등록 첫날 34명 등록...평균 3.4대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4.15총선 후보등록 첫날 34명 등록...평균 3.4대1

전주 을·익산 을 선거구 6대1로 경쟁률 가장 높아

▲ⓒ전북선거관리위원회
▲ⓒ전북선거관리위원회
▲ⓒ전북선거관리위원회
▲ⓒ전북선거관리위원회

제 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등록 첫날인 26일 전북지역에서는 총 34명이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마쳐 평균 3.4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북선거관리위원회가 이날 오후 6시 첫 날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전주 을과 익산 을 선거구가 경쟁률 6대1로 도내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익산 갑과 김제·부안 선거구가 4대1로 그 뒤를 이었고, 전주 병과 남원·임실·순창 선거구가 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주 갑과 군산, 정읍·고창, 완주·진안·무주·장수 선거구가 각각 2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정당별 등록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민생당 6명, 정의당 4명, 국가혁명배당금당 3명, 미래통합당 2명, 민주당과 기독자유통일당이 각각 1명, 무소속 7명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후보가 31명, 여성 후보가 3명이었다.

후보등록은 27일 오후 6시까지이다.

김성수

전북취재본부 김성수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