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실세' 최순실 측근설 K스포츠 재단 이사장 사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실세' 최순실 측근설 K스포츠 재단 이사장 사임

이사 2명도 동반 사의…"의혹 불식 계기 되길"

대통령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재단 설립·인사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K스포츠 재단의 2대 이사장 정동춘 씨가 29일 논란 끝에 사임했다.

정씨는 이날 K스포츠재단 이사장 명의로 입장표명문을 내고 "저는 최근 재단에 쏟아진 많은 의혹과 오해들, 그리고 정쟁의 한가운데에서는 더 이상 업무 수행이 어렵다고 판단돼 이사장직을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단의 김필승 이사와 주종미 이사도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재단 본연의 사업을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동반 사의를 표했다"면서 "저희의 사퇴가 K스포츠 재단을 둘러싼 의혹들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올해 1월 13일 설립된 K스포츠 재단은 '창조문화와 창조경제에 기여한다'는 목표로 출범한 민간 재단이다. 삼성, 현대차, SK 등 19개 기업에서 288억 원을 출연받아 출범했으며, 그동안 태권도 유네스코 등재 지원 체육 사업 등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초대 이사장에는 과거 국가대표 양궁 선수의 코치를 맡는 등 체육계의 명망 있는 인사로 평가받는 정동구 씨가 영입됐으나 정씨는 한달 만에 이사장직을 그만뒀다. 이후 석 달여간 공석이던 이사장직에 지난 5월13일 정동춘 씨가 2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그동안 정 씨는 스포츠마사지센터 운영 등 재단 설립 취지와 동떨어진 이력으로 논란이 돼 왔다.

특히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는 정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알려진 고(故) 최태민 목사의 딸 최순실 씨가 다니던 스포츠마사지센터 이사장을 맡고 있어 최 씨와 알게 됐으며, 최 씨가 정 씨를 K스포츠 재단 이사장으로 영입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또 K스포츠 재단 설립을 위해 대기업들로부터 기부금을 모금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의 외압이 있었다는 등 재단 설립 과정과 배경 등을 놓고도 각종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앞서 K스포츠 설립 과정에서 모금을 주도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이승철 부회장은 정동춘 이사장 거취 논란이 일자 "10월 초까지 결론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경련은 10월 초·중순에 K스포츠 재단의 조직 개편과 사업 비전에 대해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