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노동조합과 코로나19 고통분담 합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노동조합과 코로나19 고통분담 합의

코로나19로 노동자 연장수당 반납...사측 간부 및 관리자 직책수당 반납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 : 김의근, 이하 ICC JEJU)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노동조합이 코로나19 사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고통 분담에 합의 했다.

ICC JEJU는 김의근 대표이사와 이덕재 노동조합 부위원장(위원장 대행)은 24일 ‘코로나19 심각단계 대응을 위한 노사합의’에 뜻을 모았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 : 김의근, 이하 ICC JEJU)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노동조합이 코로나19 사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고통 분담에 합의 했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이번 합의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황에서 회사의 고통을 분담하고 함께 극복하자는 뜻을 같이 하면서 마련되었다.

이번 노사합의에서 ICC JEJU의 모든 직원들은 회사의 자금난 해결을 위해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 간 발생되는 연장수당 지급을 일시 유예한다. 또한 같은 기간 동안 김의근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 실장, 지사장, 팀장 등 모든 간부 및 관리자는 직책수당을 반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노.사 양측은 코로나19 사태가 6월말까지 완화되지 않고 심각단계가 유지될 경우 회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다시 재교섭할 예정이다.

김의근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모든 업종의 회사들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특히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회의·행사를 유치하고 운영하는 컨벤션 업계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하여 합의를 도출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ICC JEJU는 지난 3월초부터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이후, 식음료직원 33명에 대해 유급휴가를 실시하는 등 각 실별로 코로나19 관련 대책을 마련하여 실행하고 있다"면서 "ICC JEJU는 제주도민의 손으로 세운 도민의 기업인만큼, 개관 이후 최악의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대처하고 극복하여 제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CC JEJU 노동조합 관계자는 “지금까지 발생하는 특정한 사태에 대하여 직원들의 이야기를 듣고 노동조합과 소통을 하고자 하는 대표가 없었다"면서 "반면 김의근 대표이사는 열린 경영 방식으로 소통의 물꼬를 틀었다. 앞으로도 ICC JEJU와 노동조합이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나가길 바란다"며 회사와 노동조합이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현창민

제주취재본부 현창민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