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북 언론·시민단체 뿔났다...토론회 불참에 민주당 후보들 '십자포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전북 언론·시민단체 뿔났다...토론회 불참에 민주당 후보들 '십자포화'

"토론회 불참은 유권자 무시하는 오만"

▲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10개선거구 총선 후보 합동기자회견 민주당 총선 후보 가운데 일부 후보들은 한차례의 법정후보토론회 참석 입장만 밝히고 나머지 후보는 참여거부입장을 밝히고 있다. ⓒ프레시안

전북기자협회가 26일 민주당 전북 후보들의 토론회 불참을 규탄하고 나섰다.

전북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민주당 전북도당 후보들의 토론회 불참은 유권자를 무시하는 오만이자, 국민의 알 권리를 가로막는 반민주적인 행위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성명에서 "전북지역 10개 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 상당수가 한 차례 열리는 법정 토론회에만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경쟁 후보의 검증 제안과 언론에서 주관하는 정책 토론회는 애써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북기자협회 남형진 회장은 "투명한 정책 선거를 포기하려는 후보자들에게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검증과 소통의 장에 당당히 서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전북참여자치시민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방송토론을 기피하는 후보는 국회의원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시민연대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 지지도가 앞선 몇몇 민주당 후보들이 방송토론을 거부하는 것은 벌써부터 공천이 당선이라는 오만에 빠진 것 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토론 능력이 없는 사람은 국회의원 후보자격이 없다"면서 "지난 총선에서 여론조사 결과에서 앞섰지만 개표 결과 낙마한 사례가 있다는 것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상기시켰다.

전북도의회 출입기자단도 입장문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총선 후보들은 높은 지지율에 벌써 취했는가"라고 반문했다.

기자단은 "시민의 대표가 되고자 하는 후보는 마땅히, 그리고 당당히 토론의 장에 서라"고 촉구햇다.

이어 "민주당 공천만 받으면 당선은 떼놓은 당상이라고 여기는 후보들의 오만함을 바로잡고, 유권자의 알 권리와 선택권을 침해하는 후보들에게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인

전북취재본부 최인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