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김광수, 전주시청사 덕진이전 반대... 현 부지에 '한옥형 쌍둥이 빌딩' 신축 제안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김광수, 전주시청사 덕진이전 반대... 현 부지에 '한옥형 쌍둥이 빌딩' 신축 제안

ⓒ프레시안

무소속 전북 전주 갑 선거구의 김광수 국회의원 후보가 전주시청사 이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현 시청사 부지에 신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26일 전북CBS·티브로드 전주방송이 공동주최한 21대 총선 첫 후보자 토론회인 '선택2020 맞장토론 강대강'을 통해 "전주시청 이전은 불가한 일이며 2청사 신축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현 시청부지를 중심으로 '한옥형 쌍둥이 빌딩' 전주시청사를 신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전주시청 이전 문제에 대한 선거 초반 전주시민들의 관심이 크다"고 말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또 그는 "전주 덕진구 도도동에 715억 원을 들여 제2청사를 신축한다는 전주시의 계획은 노송동, 중앙동 등 전주 갑지역 원도심 공동화를 가속화시키며 황폐화를 앞당길 우려가 커 반드시 재검토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현 시청부지에 제대로 된 전주시청 신청사를 신축해야 하며, 이를 위해 이번 선거에서 당선된다면 국가예산이 지원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와 함께 "전북의 핵심현안인 탄소법이 민주당 간사의 반대로 불발된 것에 도민들이 분노하고 있는데도 민주당과 김윤덕 후보는 채이배 의원의 반대를 거론하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그는 비판했다.

그는 "탄소법 무산의 책임을 떠넘기며 물타기식 대응에 나서는 김윤덕 후보와 민주당의 무책임 행태는 도민들의 강력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인

전북취재본부 최인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